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월 신규 코픽스 ‘뚝’…주택대출 금리 더 내릴 듯
입력 2016.08.16 (15:48) 수정 2016.08.16 (18:03) 경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신규 코픽스가 큰 폭으로 내렸다. 코픽스는 은행 대출금리 기준 역할을 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7월 신규취급액 코픽스는 1.32%로 6월보다 0.12%포인트 하락했다. 은행연합회는 "시장금리의 하락으로 신규 코픽스가 전월보다 떨어졌다"고 밝혔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월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돼 잔액기준 코픽스보다 시장금리 변동을 빠르게 반영한다.

7월 잔액기준 코픽스는 1.69%로 전월인 6월에 견줘 0.04%포인트 떨어졌다. 55개월째 하락이다.

은행연합회는 "과거 취급한 고금리 예금의 만기가 도래하고 상대적으로 저금리인 예금이 신규 반영되면서 하락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의 정기 예·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CD) 등 수신금리를 잔액비중에 따라 가중평균해 산출한다.
  • 7월 신규 코픽스 ‘뚝’…주택대출 금리 더 내릴 듯
    • 입력 2016-08-16 15:48:19
    • 수정2016-08-16 18:03:20
    경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신규 코픽스가 큰 폭으로 내렸다. 코픽스는 은행 대출금리 기준 역할을 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7월 신규취급액 코픽스는 1.32%로 6월보다 0.12%포인트 하락했다. 은행연합회는 "시장금리의 하락으로 신규 코픽스가 전월보다 떨어졌다"고 밝혔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월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돼 잔액기준 코픽스보다 시장금리 변동을 빠르게 반영한다.

7월 잔액기준 코픽스는 1.69%로 전월인 6월에 견줘 0.04%포인트 떨어졌다. 55개월째 하락이다.

은행연합회는 "과거 취급한 고금리 예금의 만기가 도래하고 상대적으로 저금리인 예금이 신규 반영되면서 하락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의 정기 예·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CD) 등 수신금리를 잔액비중에 따라 가중평균해 산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