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위안부 생존자 3명 뿐…“日 조속히 공식 사과해야”
입력 2016.08.16 (19:13) 국제
타이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가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한국과 일본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정치적 거래"라고 비판했다.

16일 타이완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타이완의 여성인권단체 '부녀구원기금회'(부원회)는 15일 일본의 2차대전 종전 71주년을 맞아 타이베이 주재 일본교류협회 앞에서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의 위안부 만행에 대한 항의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타이완에 현재 위안부 피해자 58명 가운데 생존자가 3명밖에 남지 않았고 이들의 평균 연령이 92세에 이르렀는데도 아직도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조속히 생존해 있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함께 경제적 정신적 손해에 대해 배상을 하고 이들의 명예를 회복시킬 것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일본 교과서에 위안부 문제를 기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을 본떠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행위예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캉슈화(康淑華) 부원회 사무총장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해달라는 일본의 요구는 일본 정부가 역사에 대해 전혀 반성하는 태도가 없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캉 사무총장은 작년말 한일 정부간 합의로 일본이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기로 한데 대해 "결코 피해자 인권을 중심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고 단지 정치적 거래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부원회는 또 일본이 기금출연으로 책임을 다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국제 여성단체들은 줄곧 이를 '진상을 은폐하기 위한 입막음 비용'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랜 기간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가져온 리리펑(李麗芬) 민진당 입법위원은 "(타이완) 정부가 일본 정부와 협상을 할 때 위안부 할머니의 목소리가 반드시 들리도록 해야 한다. 우리는 정부의 정의가 아니라 위안부 할머니의 정의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연내 문을 열 예정인 '할머니의 집-평화·여성 인권관' 개관식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석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 타이완 위안부 생존자 3명 뿐…“日 조속히 공식 사과해야”
    • 입력 2016-08-16 19:13:39
    국제
타이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가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한국과 일본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정치적 거래"라고 비판했다.

16일 타이완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타이완의 여성인권단체 '부녀구원기금회'(부원회)는 15일 일본의 2차대전 종전 71주년을 맞아 타이베이 주재 일본교류협회 앞에서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의 위안부 만행에 대한 항의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타이완에 현재 위안부 피해자 58명 가운데 생존자가 3명밖에 남지 않았고 이들의 평균 연령이 92세에 이르렀는데도 아직도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조속히 생존해 있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와 함께 경제적 정신적 손해에 대해 배상을 하고 이들의 명예를 회복시킬 것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일본 교과서에 위안부 문제를 기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을 본떠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행위예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캉슈화(康淑華) 부원회 사무총장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해달라는 일본의 요구는 일본 정부가 역사에 대해 전혀 반성하는 태도가 없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캉 사무총장은 작년말 한일 정부간 합의로 일본이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기로 한데 대해 "결코 피해자 인권을 중심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고 단지 정치적 거래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부원회는 또 일본이 기금출연으로 책임을 다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국제 여성단체들은 줄곧 이를 '진상을 은폐하기 위한 입막음 비용'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랜 기간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가져온 리리펑(李麗芬) 민진당 입법위원은 "(타이완) 정부가 일본 정부와 협상을 할 때 위안부 할머니의 목소리가 반드시 들리도록 해야 한다. 우리는 정부의 정의가 아니라 위안부 할머니의 정의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연내 문을 열 예정인 '할머니의 집-평화·여성 인권관' 개관식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석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