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브렉시트 후 7월 소비자 물가지수 0.6% 상승
입력 2016.08.16 (23:04) 국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 결정 이후 파운드화 약세 영향으로 소비자 물가가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ONS)은 16일(현지시간) 7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작년 같은 달보다 0.6% 상승했다고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이는 6월 상승률(0.5%)보다 0.1%포인트 높다.

ONS는 연료비와 주류, 숙박료 등이 올라 CPI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ONS는 "올해 6∼7월 소비자 물가지수가 소폭 상승해 2014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면서 "하지만 장기간을 살펴볼 때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경제 전문가들은 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 파운드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수입 물가가 상승하고 이 때문에 소비자 물가가 오른 만큼 당분간 소비자 물가 상승세가 지속하리라 전망했다.

파운드화 가치는 지난 6월 23일 브렉시트 투표 이후 달러화와 비교해 31년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제임스 스미스 ING은행 연구원은 이날 지표 발표 뒤 "현재 영국 정책 결정자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브렉시트 투표 이후 파운드화 추락으로 얼마나 빨리, 얼마나 많이 물가가 상승하느냐"라면서 "현재로는 그 영향이 아주 적다"고 평가했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 경제 지표는 전반적으로 악화하고 있다.

영국 채용정보업체 REC가 매달 조사해 발표하는 정규직 고용지수는 지난 6월 49.4에서 7월 45.4로 급락해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인 2009년 5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 지수가 50 미만이면 정규직 채용이 이전보다 줄었다는 답변이 늘었다는 답변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또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지난 4일 공개한 인플레이션 보고서에서 현재 4.9%인 실업률이 2년 뒤 5.5%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 영국 브렉시트 후 7월 소비자 물가지수 0.6% 상승
    • 입력 2016-08-16 23:04:05
    국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 결정 이후 파운드화 약세 영향으로 소비자 물가가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ONS)은 16일(현지시간) 7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작년 같은 달보다 0.6% 상승했다고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이는 6월 상승률(0.5%)보다 0.1%포인트 높다.

ONS는 연료비와 주류, 숙박료 등이 올라 CPI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ONS는 "올해 6∼7월 소비자 물가지수가 소폭 상승해 2014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면서 "하지만 장기간을 살펴볼 때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경제 전문가들은 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 파운드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수입 물가가 상승하고 이 때문에 소비자 물가가 오른 만큼 당분간 소비자 물가 상승세가 지속하리라 전망했다.

파운드화 가치는 지난 6월 23일 브렉시트 투표 이후 달러화와 비교해 31년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제임스 스미스 ING은행 연구원은 이날 지표 발표 뒤 "현재 영국 정책 결정자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브렉시트 투표 이후 파운드화 추락으로 얼마나 빨리, 얼마나 많이 물가가 상승하느냐"라면서 "현재로는 그 영향이 아주 적다"고 평가했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 경제 지표는 전반적으로 악화하고 있다.

영국 채용정보업체 REC가 매달 조사해 발표하는 정규직 고용지수는 지난 6월 49.4에서 7월 45.4로 급락해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인 2009년 5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 지수가 50 미만이면 정규직 채용이 이전보다 줄었다는 답변이 늘었다는 답변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또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지난 4일 공개한 인플레이션 보고서에서 현재 4.9%인 실업률이 2년 뒤 5.5%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