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7월 신규주택착공, 5개월만 최고치
입력 2016.08.16 (23:04) 국제
미국에서 7월 월간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주택건설 투자 증가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7월 신규 주택착공 건수는 120만 건(연간 환산기준)으로 전월 대비 2.1% 증가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최고치로,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118만 건을 웃도는 것이다.

향후 주택시장 동향의 선행지표로 여겨지는 건설허가 건수는 115만 건으로 지난 6월에 비해 0.1%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예상치를 훨씬 상회함에 따라 3분기 주택건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여전히 건설허가 건수를 앞서고 있어 반등 폭은 완만한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 미국 7월 신규주택착공, 5개월만 최고치
    • 입력 2016-08-16 23:04:06
    국제
미국에서 7월 월간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주택건설 투자 증가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7월 신규 주택착공 건수는 120만 건(연간 환산기준)으로 전월 대비 2.1% 증가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최고치로,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118만 건을 웃도는 것이다.

향후 주택시장 동향의 선행지표로 여겨지는 건설허가 건수는 115만 건으로 지난 6월에 비해 0.1%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예상치를 훨씬 상회함에 따라 3분기 주택건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여전히 건설허가 건수를 앞서고 있어 반등 폭은 완만한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