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 새 역사 양궁 대표팀 금의환양
입력 2016.08.16 (23:01) 수정 2016.08.17 (01:1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양궁 전 종목 석권이란 위업을 이룬 남녀 대표팀이 금의환향했습니다.

환영 인파와 취재진들이 몰려든 공항 입국장은 뜨거운 열기로 들썩였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리우의 영웅들이 하나 둘씩 모습을 드러내자 환호가 터집니다.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전 종목 네 개의 금메달을 휩쓴 자랑스런 주인공들은 활짝 웃었습니다.

<인터뷰> 기보배(여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개인전 동메달) : "지금까지 힘들었던 모든 시간들이 다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었던 것 같아요. 엄마가 해주시는 밥이 먹고 싶어요."

선수들을 마중나온 가족들을 향한 취재 열기도 뜨거웠습니다.

<인터뷰> 장혜지(장혜진 선수 동생) : "그만큼 기다린 만큼 리우 올림픽에서 메달도 따고, 앞으로 즐긴다고 하니까 (언니가) 남은 시간 동안 즐겼으면 좋겠어요."

전 세계의 견제 속에 다시 한 번 세계 최고임을 입증한 대한민국 양궁은 벌써 4년 뒤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형철(양궁대표팀 총감독) : "또다시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해서. 대한민국 양궁은 그렇게 진행할 겁니다."

올림픽 역사를 새로 쓴 태극 궁사들의 귀환에 오늘 하루, 인천공항은 더없이 뜨거웠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올림픽 새 역사 양궁 대표팀 금의환양
    • 입력 2016-08-16 23:04:17
    • 수정2016-08-17 01:19:3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양궁 전 종목 석권이란 위업을 이룬 남녀 대표팀이 금의환향했습니다.

환영 인파와 취재진들이 몰려든 공항 입국장은 뜨거운 열기로 들썩였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리우의 영웅들이 하나 둘씩 모습을 드러내자 환호가 터집니다.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전 종목 네 개의 금메달을 휩쓴 자랑스런 주인공들은 활짝 웃었습니다.

<인터뷰> 기보배(여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개인전 동메달) : "지금까지 힘들었던 모든 시간들이 다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었던 것 같아요. 엄마가 해주시는 밥이 먹고 싶어요."

선수들을 마중나온 가족들을 향한 취재 열기도 뜨거웠습니다.

<인터뷰> 장혜지(장혜진 선수 동생) : "그만큼 기다린 만큼 리우 올림픽에서 메달도 따고, 앞으로 즐긴다고 하니까 (언니가) 남은 시간 동안 즐겼으면 좋겠어요."

전 세계의 견제 속에 다시 한 번 세계 최고임을 입증한 대한민국 양궁은 벌써 4년 뒤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형철(양궁대표팀 총감독) : "또다시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해서. 대한민국 양궁은 그렇게 진행할 겁니다."

올림픽 역사를 새로 쓴 태극 궁사들의 귀환에 오늘 하루, 인천공항은 더없이 뜨거웠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