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리스 총리, 獨에 “2차대전 피해 배상 협상 나서라”
입력 2016.08.17 (03:51) 국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독일로부터 2차대전으로 인한 피해 배상을 받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16일 그리스 북서부 콤메노에서 열린 2차대전 양민 학살 73주년 추념식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 마을에서는 1943년 나치에 의해 주민 317명이 목숨을 잃었다.

치프라스 총리는 이날 추념사에서 "독일에게 2차대전 배상을 받는 문제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과제"라며 "그리스 정부는 최근 독일의 2차대전 배상과 관련한 보고서를 작성한 의회의 특별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외교적·법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독일 측에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그리스 의회의 독일 2차대전 피해배상 청구 위원회는 최근 내놓은 보고서에서 "그리스는 우선 독일 정부와의 외교적 협상으로 피해 배상을 요구해야 하며, 만약 독일 정부가 배상 문제에 있어 현재와 같은 부정적인 태도를 견지할 경우 법정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이 보고서는 배상 청구액을 3천억∼4천억 유로(약 370조원∼493조원)로 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스는 2013년 보수파 주도의 연립정권이 독일에게 2차대전 피해 배상을 요구하기로 하는 움직임을 처음 시작한 이래 작년 3월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이 문제를 다시 언급한 것을 계기로 그리스의 전쟁 배상 요구에 관한 역사적 자료를 모으고 정리하는 의회 위원회를 구성했다.

한편, 독일 정부는 1960년 당시 서독이 그리스에 1억1천500만 마르크를 제공한 것으로 그리스와의 전쟁 배상 문제는 모두 해결됐다는 공식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리스는 하지만 그리스 중앙은행이 1942년 나치의 강요로 4억7천600만 마르크를 대출해주고, 나치의 그리스 점령으로 수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책임을 물어 독일 정부가 추가적인 배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은 2010년 재정 위기 이후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구제금융으로 연명하고 있는 그리스의 최대 채권국이다.
  • 그리스 총리, 獨에 “2차대전 피해 배상 협상 나서라”
    • 입력 2016-08-17 03:51:40
    국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독일로부터 2차대전으로 인한 피해 배상을 받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16일 그리스 북서부 콤메노에서 열린 2차대전 양민 학살 73주년 추념식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 마을에서는 1943년 나치에 의해 주민 317명이 목숨을 잃었다.

치프라스 총리는 이날 추념사에서 "독일에게 2차대전 배상을 받는 문제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과제"라며 "그리스 정부는 최근 독일의 2차대전 배상과 관련한 보고서를 작성한 의회의 특별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외교적·법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독일 측에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그리스 의회의 독일 2차대전 피해배상 청구 위원회는 최근 내놓은 보고서에서 "그리스는 우선 독일 정부와의 외교적 협상으로 피해 배상을 요구해야 하며, 만약 독일 정부가 배상 문제에 있어 현재와 같은 부정적인 태도를 견지할 경우 법정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이 보고서는 배상 청구액을 3천억∼4천억 유로(약 370조원∼493조원)로 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스는 2013년 보수파 주도의 연립정권이 독일에게 2차대전 피해 배상을 요구하기로 하는 움직임을 처음 시작한 이래 작년 3월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이 문제를 다시 언급한 것을 계기로 그리스의 전쟁 배상 요구에 관한 역사적 자료를 모으고 정리하는 의회 위원회를 구성했다.

한편, 독일 정부는 1960년 당시 서독이 그리스에 1억1천500만 마르크를 제공한 것으로 그리스와의 전쟁 배상 문제는 모두 해결됐다는 공식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리스는 하지만 그리스 중앙은행이 1942년 나치의 강요로 4억7천600만 마르크를 대출해주고, 나치의 그리스 점령으로 수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책임을 물어 독일 정부가 추가적인 배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은 2010년 재정 위기 이후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구제금융으로 연명하고 있는 그리스의 최대 채권국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