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단 성지현, 세계1위 장벽 넘지 못하고 4강 실패
입력 2016.08.17 (07:27) 수정 2016.08.17 (08:42) 연합뉴스
배드민턴 여자단식 성지현(25·MG새마을금고)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성지현은 1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단식 8강전에서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에게 0-2(12-21 16-21)로 패했다.

마린은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는 강자다. 세계랭킹 7위인 성지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마린에게 상대전적 1승 5패로 밀려 있었다.

이날 경기 초반 성지현은 마린의 강력한 스매시에 침착하게 잘 대응했다.

성지현은 3-8에서 8-9, 9-10으로 잘 쫓아갔다. 그러나 마린이 11점을 선취해 인터벌 시간을 보낸 이후 성지현이 4점을 내리 내주며 흔들렸다.

첫 번째 게임은 마린이 12-21로 가져갔다.

두 번째 게임 시작과 함께 성지현은 0-8로 속절없이 당했다.

크게 뒤진 상황에서 대각 방향으로 내리꽂은 스매시 공격에 성공, 첫 득점을 하며 힘을 냈다.

마린의 기세는 좀처럼 꺼지지 않았지만, 성지현은 포기하지 않았다. 11-15로 추격에 발동을 걸고 16-20까지 따라갔다.

그러나 마린은 역전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성지현은 4강 진출권을 마린에게 내줬다.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은 복식조가 8강전에서 대거 탈락해 분위기가 무겁다.

여자복식 정경은(26·KGC인삼공사)-신승찬(22·삼성전기)만 4강전에 진출했으나, 마쓰모토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일본)에게 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정경은-신승찬은 3·4위 전에서 동메달을 노린다.

남자단식 손완호(28·김천시청)는 이날 오후 8강전에서 세계랭킹 2위 천룽(중국)과 맞붙는다.
  • 여단 성지현, 세계1위 장벽 넘지 못하고 4강 실패
    • 입력 2016-08-17 07:27:26
    • 수정2016-08-17 08:42:28
    연합뉴스
배드민턴 여자단식 성지현(25·MG새마을금고)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성지현은 1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단식 8강전에서 카롤리나 마린(스페인)에게 0-2(12-21 16-21)로 패했다.

마린은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는 강자다. 세계랭킹 7위인 성지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마린에게 상대전적 1승 5패로 밀려 있었다.

이날 경기 초반 성지현은 마린의 강력한 스매시에 침착하게 잘 대응했다.

성지현은 3-8에서 8-9, 9-10으로 잘 쫓아갔다. 그러나 마린이 11점을 선취해 인터벌 시간을 보낸 이후 성지현이 4점을 내리 내주며 흔들렸다.

첫 번째 게임은 마린이 12-21로 가져갔다.

두 번째 게임 시작과 함께 성지현은 0-8로 속절없이 당했다.

크게 뒤진 상황에서 대각 방향으로 내리꽂은 스매시 공격에 성공, 첫 득점을 하며 힘을 냈다.

마린의 기세는 좀처럼 꺼지지 않았지만, 성지현은 포기하지 않았다. 11-15로 추격에 발동을 걸고 16-20까지 따라갔다.

그러나 마린은 역전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성지현은 4강 진출권을 마린에게 내줬다.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은 복식조가 8강전에서 대거 탈락해 분위기가 무겁다.

여자복식 정경은(26·KGC인삼공사)-신승찬(22·삼성전기)만 4강전에 진출했으나, 마쓰모토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일본)에게 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정경은-신승찬은 3·4위 전에서 동메달을 노린다.

남자단식 손완호(28·김천시청)는 이날 오후 8강전에서 세계랭킹 2위 천룽(중국)과 맞붙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