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경 심사 돌입…“22일 반드시 통과” vs “청문회 협조해야”
입력 2016.08.17 (07:12) 수정 2016.08.17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가 정부가 제출한 11조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를 열어 본격적인 추경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여야는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지만, 당장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의 증인 채택을 놓고 충돌하고 있어 추경안 처리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임시국회 첫날부터 추경과 구조조정 청문회 증인 채택 등 쟁점 현안들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는 22일,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한 공개적인 약속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지켜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선 추경 후 청문회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국민 앞에 합의한 이상 차질 없는 추경안 처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랍니다.)"

반면 야권은 먼저 조선해운 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의 증인 채택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압박했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민주 원내대표) : "(여당이) 내용 없는 청문회로 전락시킬 그러한 의도가 드러난다면 22일 추경예산안 합의는 무효입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정부 여당이 양보할 차례입니다. 정부측에서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증인에 나와야 됩니다."

두 야당은 오는 23일부터 국회 정무위와 기재위에서 열릴 청문회에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와 안종범 정책수석을 증인으로 출석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여당은 특정 인사를 망신주기 위한 청문회가 돼선 안된다고 선을 그으면서 이들의 출석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도 여당은 신속한 추경 처리를 강조한 반면 야당은 뒷북 부실 추경이라고 질타하는 등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추경 심사 돌입…“22일 반드시 통과” vs “청문회 협조해야”
    • 입력 2016-08-17 07:32:49
    • 수정2016-08-17 07:49: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회가 정부가 제출한 11조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를 열어 본격적인 추경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여야는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지만, 당장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의 증인 채택을 놓고 충돌하고 있어 추경안 처리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임시국회 첫날부터 추경과 구조조정 청문회 증인 채택 등 쟁점 현안들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는 22일,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한 공개적인 약속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지켜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선 추경 후 청문회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국민 앞에 합의한 이상 차질 없는 추경안 처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랍니다.)"

반면 야권은 먼저 조선해운 산업 구조조정 청문회의 증인 채택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압박했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민주 원내대표) : "(여당이) 내용 없는 청문회로 전락시킬 그러한 의도가 드러난다면 22일 추경예산안 합의는 무효입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정부 여당이 양보할 차례입니다. 정부측에서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증인에 나와야 됩니다."

두 야당은 오는 23일부터 국회 정무위와 기재위에서 열릴 청문회에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와 안종범 정책수석을 증인으로 출석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여당은 특정 인사를 망신주기 위한 청문회가 돼선 안된다고 선을 그으면서 이들의 출석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도 여당은 신속한 추경 처리를 강조한 반면 야당은 뒷북 부실 추경이라고 질타하는 등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