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왼쪽 팔뚝 수술…포스트시즌 출전할까
입력 2016.08.17 (08:39) 수정 2016.08.17 (10:58)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톱타자 추신수(34)가 한국시간 18일, 미국 시간으로는 17일에 수술대에 오른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은 추신수가 팔뚝에 일종의 판을 삽입하는 수술을 할 예정이라고 16일(현지시간) 전했다.

팔뚝 위쪽보다는 손목에 가까운 쪽에 판을 집어넣어 재활 속도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의 손 수술 전문가인 톰 디리버티 박사가 수술을 집도할 예정이다.

추신수는 전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서 5회 손목 근처를 맞고 교체됐다.

검진 결과 추신수는 왼쪽 팔뚝 뼈가 부러졌다는 소견을 들었다.

추신수가 정규리그에 돌아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이로써 추신수는 왼쪽 발목과 왼쪽 팔꿈치에 잇달아 메스를 댄 2014년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정규리그를 완주하지 못할 전망이다.

다만, 포스트시즌에 출전할 여지는 남아 있다.

댈러스 모닝 뉴스 등 지역 언론은 추신수의 부상이 지난 4월 비슷한 부위를 다친 포수 로빈손 치리노스의 사례와 비슷하다고 소개했다.

치리노스는 4월 수술대에 올라 재활을 하느라 60일이나 로스터에서 빠졌다.

텍사스가 42경기만 남겨둔 상황이라 추신수가 치리노스와 똑같은 재활 과정을 밟는다면 10월 중순 이후에나 빅리그에 올라올 수 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질주하는 텍사스가 2년 연속 지구 우승을 확정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뒤 디비전시리즈, 리그 챔피언십시리즈까지 차례로 치른다면 추신수가 가을 잔치에 깜짝 등장할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이런 상황이기에 텍사스 구단은 추신수의 복귀 또는 수술 후 일정을 확실하게 정하지 않았다.

거포 프린스 필더의 갑작스러운 은퇴를 겪은 텍사스 구단은 트레이드로 카를로스 벨트란, 조너선 루크로이 등 강타자를 영입해 타선을 강화하고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해 올인했다.

올해 각종 부상으로 세 차례 부상자명단에 올랐으나 이미 실력을 검증받은 톱타자 추신수가 도화선에 불을 붙이기만 한다면 새로 구성된 텍사스 타선의 폭발력은 배가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팔뚝 골절로 추신수나 텍사스 모두 곤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했다.

추신수를 대신해 유릭손 프로파르가 레인저스 공격의 첨병을 맡을 예정이나 그가 추신수만큼 활약해줄지는 미지수다.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텍사스 구단이 우승의 염원을 이루려면 추신수를 대신할 톱타자를 시장에서 알아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추신수, 왼쪽 팔뚝 수술…포스트시즌 출전할까
    • 입력 2016-08-17 08:39:48
    • 수정2016-08-17 10:58:13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톱타자 추신수(34)가 한국시간 18일, 미국 시간으로는 17일에 수술대에 오른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은 추신수가 팔뚝에 일종의 판을 삽입하는 수술을 할 예정이라고 16일(현지시간) 전했다.

팔뚝 위쪽보다는 손목에 가까운 쪽에 판을 집어넣어 재활 속도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의 손 수술 전문가인 톰 디리버티 박사가 수술을 집도할 예정이다.

추신수는 전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서 5회 손목 근처를 맞고 교체됐다.

검진 결과 추신수는 왼쪽 팔뚝 뼈가 부러졌다는 소견을 들었다.

추신수가 정규리그에 돌아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이로써 추신수는 왼쪽 발목과 왼쪽 팔꿈치에 잇달아 메스를 댄 2014년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정규리그를 완주하지 못할 전망이다.

다만, 포스트시즌에 출전할 여지는 남아 있다.

댈러스 모닝 뉴스 등 지역 언론은 추신수의 부상이 지난 4월 비슷한 부위를 다친 포수 로빈손 치리노스의 사례와 비슷하다고 소개했다.

치리노스는 4월 수술대에 올라 재활을 하느라 60일이나 로스터에서 빠졌다.

텍사스가 42경기만 남겨둔 상황이라 추신수가 치리노스와 똑같은 재활 과정을 밟는다면 10월 중순 이후에나 빅리그에 올라올 수 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질주하는 텍사스가 2년 연속 지구 우승을 확정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뒤 디비전시리즈, 리그 챔피언십시리즈까지 차례로 치른다면 추신수가 가을 잔치에 깜짝 등장할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이런 상황이기에 텍사스 구단은 추신수의 복귀 또는 수술 후 일정을 확실하게 정하지 않았다.

거포 프린스 필더의 갑작스러운 은퇴를 겪은 텍사스 구단은 트레이드로 카를로스 벨트란, 조너선 루크로이 등 강타자를 영입해 타선을 강화하고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해 올인했다.

올해 각종 부상으로 세 차례 부상자명단에 올랐으나 이미 실력을 검증받은 톱타자 추신수가 도화선에 불을 붙이기만 한다면 새로 구성된 텍사스 타선의 폭발력은 배가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팔뚝 골절로 추신수나 텍사스 모두 곤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했다.

추신수를 대신해 유릭손 프로파르가 레인저스 공격의 첨병을 맡을 예정이나 그가 추신수만큼 활약해줄지는 미지수다.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텍사스 구단이 우승의 염원을 이루려면 추신수를 대신할 톱타자를 시장에서 알아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