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귀 지의류 ‘송라’ 한라산에서도 발견
입력 2016.08.17 (11:24) 수정 2016.08.17 (11:32) 사회
희귀 지의류(地衣類)인 '송라'(Usnea diffracta Vain)가 한라산에서도 발견됐다.

국립수목원은 제주세계유산센터와 함께 한라산 천연보호구역에서 버섯과 지의류를 연구하던 중 송라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송라는 2001년 제주도 천아오름에서 발견되기도 했으나 한라산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에서는 송라, 붉은수염송라, 솔송라 등 3종만 발견된 희귀한 지의류로, 해발 1000m 이상 고산지대에서 자라며 지리산과 오대산에서 주로 서식한다. 세계적으로 300여종이, 국내 문헌에는 13종이 보고됐으나 현재까지 채집을 통해 실체가 확인된 것은 3종에 불과하다.

송라는 안개가 많이 끼는 절벽이나 나무에 착생하며 가느다란 실가닥 모양으로 자란다. 곰팡이와 조류의 공생체인 지의류로, 소나무겨우살이나 송라버섯 등으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다.
  • 희귀 지의류 ‘송라’ 한라산에서도 발견
    • 입력 2016-08-17 11:24:08
    • 수정2016-08-17 11:32:46
    사회
희귀 지의류(地衣類)인 '송라'(Usnea diffracta Vain)가 한라산에서도 발견됐다.

국립수목원은 제주세계유산센터와 함께 한라산 천연보호구역에서 버섯과 지의류를 연구하던 중 송라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송라는 2001년 제주도 천아오름에서 발견되기도 했으나 한라산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에서는 송라, 붉은수염송라, 솔송라 등 3종만 발견된 희귀한 지의류로, 해발 1000m 이상 고산지대에서 자라며 지리산과 오대산에서 주로 서식한다. 세계적으로 300여종이, 국내 문헌에는 13종이 보고됐으나 현재까지 채집을 통해 실체가 확인된 것은 3종에 불과하다.

송라는 안개가 많이 끼는 절벽이나 나무에 착생하며 가느다란 실가닥 모양으로 자란다. 곰팡이와 조류의 공생체인 지의류로, 소나무겨우살이나 송라버섯 등으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