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 쉼터 운영 강화 등 폭염대책 개선방안 마련
입력 2016.08.17 (12:01) 수정 2016.08.17 (14:15) 사회
국민안전처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폭염대책 개선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우선, 무더위 쉼터 지정과 관련해 이용시간과 사용제약이 적은 읍면동 주민센터와 국공립도서관 등 공공시설 위주로 추가하도록 했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공무원은 현장 지원을 수행하고 민간 봉사단체는 무더위 쉼터를 점검하는 등 역할분담을 하도록 했다.

또, 냉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더위 쉼터가 운영되는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 동안 국비 예산을추가 투입하거나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하는 등 지원할 예정이다.

해마다 발생하는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과 농촌지역 고령자의 피해사례 개선을 위해 재난 도우미에게 응급처치 등 전문성 강화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농업기술지원단, 건설현장 안전보건 지킴이 등 가용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농촌 지역과 건설·산업현장의 취약시간대 휴식과 실내 활동을 권고하는 등 현장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민안전처는 올해 폭염이 최근 들어 가장 심하고 9월까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 무더위 쉼터 운영 강화 등 폭염대책 개선방안 마련
    • 입력 2016-08-17 12:01:12
    • 수정2016-08-17 14:15:34
    사회
국민안전처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폭염대책 개선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우선, 무더위 쉼터 지정과 관련해 이용시간과 사용제약이 적은 읍면동 주민센터와 국공립도서관 등 공공시설 위주로 추가하도록 했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공무원은 현장 지원을 수행하고 민간 봉사단체는 무더위 쉼터를 점검하는 등 역할분담을 하도록 했다.

또, 냉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더위 쉼터가 운영되는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 동안 국비 예산을추가 투입하거나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하는 등 지원할 예정이다.

해마다 발생하는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과 농촌지역 고령자의 피해사례 개선을 위해 재난 도우미에게 응급처치 등 전문성 강화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농업기술지원단, 건설현장 안전보건 지킴이 등 가용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농촌 지역과 건설·산업현장의 취약시간대 휴식과 실내 활동을 권고하는 등 현장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민안전처는 올해 폭염이 최근 들어 가장 심하고 9월까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