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BC “망명한 英 주재 北 외교관은 태영호 선전담당”
입력 2016.08.17 (12:00) 수정 2016.08.18 (11: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직원이 가족과 함께 제 3국에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외교관은 영국 주재 북한 부대사급인 태영호라고 영국 bbc가 보도했습니다.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국 BBC 방송이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태영호 씨가 가족과 함께 망명을 신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BBC 방송은 태 씨가 북한대사관의 부대사급으로 북한을 홍보하는 업무를 맡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태 씨는 가족과 함께 10년 동안 대사관이 있는 런던 서부에서 거주해 왔으며 몇 주전 자취를 감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사관 홍보 담당으로서 태 씨는 영국에서 북한체제를 선전하고 옹호하는 업무를 맡아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C는 태 씨가 북한을 변호해야 하는 입장에서 마음이 떠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BBC는 또 태 씨의 자녀들이 대사관 근처의 공립학교를 다녔고 이들 중 한 명은 테니스 클럽에서 열심히 활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태 씨는 북한 외무성 내에서 손꼽히는 서유럽 전문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영국 외교부와 북한 대사관 모두 이번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번 망명이 확인되면 북한 체제에 매우 당혹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BBC “망명한 英 주재 北 외교관은 태영호 선전담당”
    • 입력 2016-08-17 12:02:39
    • 수정2016-08-18 11:09:59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직원이 가족과 함께 제 3국에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외교관은 영국 주재 북한 부대사급인 태영호라고 영국 bbc가 보도했습니다.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국 BBC 방송이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태영호 씨가 가족과 함께 망명을 신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BBC 방송은 태 씨가 북한대사관의 부대사급으로 북한을 홍보하는 업무를 맡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태 씨는 가족과 함께 10년 동안 대사관이 있는 런던 서부에서 거주해 왔으며 몇 주전 자취를 감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사관 홍보 담당으로서 태 씨는 영국에서 북한체제를 선전하고 옹호하는 업무를 맡아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C는 태 씨가 북한을 변호해야 하는 입장에서 마음이 떠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BBC는 또 태 씨의 자녀들이 대사관 근처의 공립학교를 다녔고 이들 중 한 명은 테니스 클럽에서 열심히 활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태 씨는 북한 외무성 내에서 손꼽히는 서유럽 전문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영국 외교부와 북한 대사관 모두 이번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번 망명이 확인되면 북한 체제에 매우 당혹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