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의 중국 섬유시장 점유율 15년새 20%→8% 급락
입력 2016.08.17 (13:38) 수정 2016.08.17 (14:39) 경제
한국 섬유산업의 중국 섬유시장 점유율이 지난 15년 새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은 오늘(17일) 발표한 '중국 섬유산업의 구조변화와 한국 섬유산업의 대응전략' 보고서에서 "국내 섬유산업의 대(對) 중국 수출 감소로 중국시장 점유율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며 "중국시장 점유율은 2000년 20.3%에서 2010년 12.4%, 2015년 8.2%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대중 섬유수출도 2011년에서 2015년까지 연평균 7.2%씩 감소하면서 지난해에는 총수출액이 22억 2천200만 달러에 그쳤다.

보고서는 "중저가품은 중국의 생산능력 확대와 품질수준 향상, 대만제품과의 경쟁 심화, 태국·베트남의 추격 등으로 수출이 감소했고, 고부가가치제품은 신소재 개발 미흡, 브랜드력 열세 등으로 여전히 일본이나 이탈리아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서는 "중국 내수시장이 확대되고 한·중 FTA 체결에 따른 대중 수출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므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고급 패션 의류를 중심으로 수출 구조를 전환하는 동시에 첨단 산업용 섬유를 육성해 차세대 성장동력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 한국의 중국 섬유시장 점유율 15년새 20%→8% 급락
    • 입력 2016-08-17 13:38:46
    • 수정2016-08-17 14:39:05
    경제
한국 섬유산업의 중국 섬유시장 점유율이 지난 15년 새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은 오늘(17일) 발표한 '중국 섬유산업의 구조변화와 한국 섬유산업의 대응전략' 보고서에서 "국내 섬유산업의 대(對) 중국 수출 감소로 중국시장 점유율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며 "중국시장 점유율은 2000년 20.3%에서 2010년 12.4%, 2015년 8.2%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대중 섬유수출도 2011년에서 2015년까지 연평균 7.2%씩 감소하면서 지난해에는 총수출액이 22억 2천200만 달러에 그쳤다.

보고서는 "중저가품은 중국의 생산능력 확대와 품질수준 향상, 대만제품과의 경쟁 심화, 태국·베트남의 추격 등으로 수출이 감소했고, 고부가가치제품은 신소재 개발 미흡, 브랜드력 열세 등으로 여전히 일본이나 이탈리아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서는 "중국 내수시장이 확대되고 한·중 FTA 체결에 따른 대중 수출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므로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고급 패션 의류를 중심으로 수출 구조를 전환하는 동시에 첨단 산업용 섬유를 육성해 차세대 성장동력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