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과도한 후생복지 강화 추진 논란
입력 2016.08.17 (16:21) 사회
경기도가 모범공무원 부부 동반여행과 퇴직공무원 격려금품 지원 등 과도한 후생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의회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경기도 공무원 복무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잇따라 입법 예고했다. 이들 조례안은 도가 지원하는 후생복지사업에 배우자를 포함한 모범공무원의 국내외 시찰을 포함했는데, 내년 60명을 선발해 한 명당 60만원 씩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년이나 명예퇴직 공무원에 최소 수십만 원대의 격려금품을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또 재직기간 20년 이상 공무원에게 주는 장기 재직휴가를 기존 10일에서 20일로 늘리도록 규정했다.
경기도는 "공무원 노조의 요구와 공무원 사기진작 차원에서 후생복지사업을 늘리고 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 경기도, 과도한 후생복지 강화 추진 논란
    • 입력 2016-08-17 16:21:13
    사회
경기도가 모범공무원 부부 동반여행과 퇴직공무원 격려금품 지원 등 과도한 후생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의회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경기도 공무원 복무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잇따라 입법 예고했다. 이들 조례안은 도가 지원하는 후생복지사업에 배우자를 포함한 모범공무원의 국내외 시찰을 포함했는데, 내년 60명을 선발해 한 명당 60만원 씩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년이나 명예퇴직 공무원에 최소 수십만 원대의 격려금품을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또 재직기간 20년 이상 공무원에게 주는 장기 재직휴가를 기존 10일에서 20일로 늘리도록 규정했다.
경기도는 "공무원 노조의 요구와 공무원 사기진작 차원에서 후생복지사업을 늘리고 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