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테르테 “부패 안돼”…군경 봉급 2018년까지 갑절 인상
입력 2016.08.17 (18:23) 국제
범죄·부패와의 전쟁에 나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경찰관과 군인의 봉급을 2018년부터 갑절로 인상하기로 했다.

적은 보수 탓에 가족 부양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마약상과 결탁하는 등 범죄와 부패에 빠져드는 것을 막자는 의도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벤자민 디오크노 필리핀 예산장관은 내년 정부 예산을 올해보다 11.6% 늘어난 3조3천500억 페소(79조3천615억 원)로 편성하고, 2018년까지 군경의 봉급을 점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대선 때 군경 봉급의 갑절 인상을 약속했다.

필리핀 정부는 이를 이행하기에 앞서 다음달부터 1년간 경찰관 15만여 명, 군인 13만여 명, 소방관 2만3천여 명 등 '제복을 입은 공복' 31만여 명에게 매달 쌀 20㎏씩을 별도 수당으로 지급해 생활고를 덜어주기로 했다.

내년 경찰 예산으로는 천104억 페소(2조6천154억 원)를 편성했는데, 올해보다 24.6% 급증한 것으로 경찰관 증원, 총기 구매 등 범죄 소탕에 중점을 뒀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7월 중순 필리핀 남부 다바오 시에 있는 마약단속청 사무실을 방문, 경찰관과 군인의 부패를 용납하지 않겠다며 급전이 필요할 때 자신에게 요청하면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 두테르테 “부패 안돼”…군경 봉급 2018년까지 갑절 인상
    • 입력 2016-08-17 18:23:51
    국제
범죄·부패와의 전쟁에 나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경찰관과 군인의 봉급을 2018년부터 갑절로 인상하기로 했다.

적은 보수 탓에 가족 부양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마약상과 결탁하는 등 범죄와 부패에 빠져드는 것을 막자는 의도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벤자민 디오크노 필리핀 예산장관은 내년 정부 예산을 올해보다 11.6% 늘어난 3조3천500억 페소(79조3천615억 원)로 편성하고, 2018년까지 군경의 봉급을 점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대선 때 군경 봉급의 갑절 인상을 약속했다.

필리핀 정부는 이를 이행하기에 앞서 다음달부터 1년간 경찰관 15만여 명, 군인 13만여 명, 소방관 2만3천여 명 등 '제복을 입은 공복' 31만여 명에게 매달 쌀 20㎏씩을 별도 수당으로 지급해 생활고를 덜어주기로 했다.

내년 경찰 예산으로는 천104억 페소(2조6천154억 원)를 편성했는데, 올해보다 24.6% 급증한 것으로 경찰관 증원, 총기 구매 등 범죄 소탕에 중점을 뒀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7월 중순 필리핀 남부 다바오 시에 있는 마약단속청 사무실을 방문, 경찰관과 군인의 부패를 용납하지 않겠다며 급전이 필요할 때 자신에게 요청하면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