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부, 국내 수입차 브랜드 ‘인증서류 조작’ 전수 조사
입력 2016.08.17 (19:57) 사회
환경부가 국내 수입차 23개사 전체를 대상으로 자동차 인증 과정에서 서류를 조작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환경부 관계자는 폭스바겐처럼 인증서류를 허위로 만들어 제출하는 사례가 수입차 업계의 관행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 모든 수입차 업체를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환경부는 지난주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에 조사를 의뢰했다. 환경부는 우선 외국 본사에서 인증받은 대표 차종과 한국 출시 차종이 다른 지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추가 조사에 들어가거나 외국 본사에 성적서 요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교통환경연구소는 현재 인증서류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제조사에 차종별 인증 현황을 요청해 해당 국가와 한국의 인증 현황을 비교·대조할 계획이다. 우선 1차 사전조사 대상은 최근 인증을 받은 경유차(유로6 모델) 110개 차종, 11개 제작사이다. 교통환경연구소는 2∼3개월내 1차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후 조사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할 경우 업체별로 본사에 인증서류를 요청하는 등 추가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현재 수입자동차는 같은 엔진계통을 쓰는 대표 모델이 인증을 받으면 다른 모델도 인증을 받은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 때문에 환경부는 폭스바겐처럼 제품 출시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서류로만 모델명을 바꾸는 것이 관행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 환경부, 국내 수입차 브랜드 ‘인증서류 조작’ 전수 조사
    • 입력 2016-08-17 19:57:42
    사회
환경부가 국내 수입차 23개사 전체를 대상으로 자동차 인증 과정에서 서류를 조작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환경부 관계자는 폭스바겐처럼 인증서류를 허위로 만들어 제출하는 사례가 수입차 업계의 관행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 모든 수입차 업체를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환경부는 지난주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에 조사를 의뢰했다. 환경부는 우선 외국 본사에서 인증받은 대표 차종과 한국 출시 차종이 다른 지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추가 조사에 들어가거나 외국 본사에 성적서 요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교통환경연구소는 현재 인증서류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제조사에 차종별 인증 현황을 요청해 해당 국가와 한국의 인증 현황을 비교·대조할 계획이다. 우선 1차 사전조사 대상은 최근 인증을 받은 경유차(유로6 모델) 110개 차종, 11개 제작사이다. 교통환경연구소는 2∼3개월내 1차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후 조사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할 경우 업체별로 본사에 인증서류를 요청하는 등 추가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현재 수입자동차는 같은 엔진계통을 쓰는 대표 모델이 인증을 받으면 다른 모델도 인증을 받은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 때문에 환경부는 폭스바겐처럼 제품 출시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서류로만 모델명을 바꾸는 것이 관행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