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정부, 北 핵실험 언급 주시…“한미와 연대해 대응”
입력 2016.08.17 (20:50) 국제
일본 정부는 북한 원자력연구원이 교도통신에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와 핵실험 계속 의지를 밝힌 데 대해 한국, 미국 등과 연대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기로 하는 등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해당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가 "사실 관계를 신속히 확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일본 정부는 북한 측이 핵실험을 계속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한국ㆍ미국과 정보 공유 등을 통해 공동 대응하고 경계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또 북한의 핵실험 강행을 막기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강한 중국의 역할이 긴요하다고 보고 중국 측에 대북 압박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오는 23~4일 쯤 도쿄에서 한중일 외무장관 회담 개최 방안을 조율하고 있는 만큼 회담이 성사되면 중국에 대해 대북 압박에 나설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5월 당대회 보고를 통해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던 만큼 이번 원자력연구원의 입장 표명은 '최고 지도자의 의지에 따른 도발 행위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방위성 간부는 "이번 보도 내용을 검증하는 수단이 제한돼 있다"면서도 "밝힌 내용이 사실이라면 추가 핵실험도 가능할 것으로 보여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日정부, 北 핵실험 언급 주시…“한미와 연대해 대응”
    • 입력 2016-08-17 20:50:47
    국제
일본 정부는 북한 원자력연구원이 교도통신에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와 핵실험 계속 의지를 밝힌 데 대해 한국, 미국 등과 연대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기로 하는 등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해당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가 "사실 관계를 신속히 확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일본 정부는 북한 측이 핵실험을 계속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한국ㆍ미국과 정보 공유 등을 통해 공동 대응하고 경계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또 북한의 핵실험 강행을 막기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강한 중국의 역할이 긴요하다고 보고 중국 측에 대북 압박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오는 23~4일 쯤 도쿄에서 한중일 외무장관 회담 개최 방안을 조율하고 있는 만큼 회담이 성사되면 중국에 대해 대북 압박에 나설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5월 당대회 보고를 통해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던 만큼 이번 원자력연구원의 입장 표명은 '최고 지도자의 의지에 따른 도발 행위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방위성 간부는 "이번 보도 내용을 검증하는 수단이 제한돼 있다"면서도 "밝힌 내용이 사실이라면 추가 핵실험도 가능할 것으로 보여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