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체제 염증”…태영호 공사, 복귀 앞두고 탈북
입력 2016.08.17 (21:02) 수정 2016.08.18 (16: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영호 공사는 북한 체제에 염증을 느껴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핵심 엘리트 계층에서도 "김정은 체제가 한계에 이르렀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 강연회.

태영호 북한 공사가 북한 체제를 선전합니다.

<녹취> 태영호 : "북한에 무상 교육, 무상 주거, 무상 의료 등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왜 우리는 그런게 없지?'라면서 북한을 다시 생각하게 될 겁니다."

하지만 태 공사는 오랜 기간 해외 생활을 하며 북한 체제의 실상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고 가족과 함께 망명을 단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녹취>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김정은 체제에 대한 염증, 그리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한 동경, 그리고 자녀와 장래 문제 등이라고 (탈북 동기를)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심계층 사이에서도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배계층의 내부결속이 약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태 공사는 올 여름 평양 복귀를 앞두고 치밀하게 탈북을 준비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태 공사 아들의 반 친구를 인용해 이들이 지난달 중순쯤 망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태 공사는 여러 나라를 거치지 않고 영국에서 한국으로 바로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김정은 체제 염증”…태영호 공사, 복귀 앞두고 탈북
    • 입력 2016-08-17 21:04:20
    • 수정2016-08-18 16:13:39
    뉴스 9
<앵커 멘트>

태영호 공사는 북한 체제에 염증을 느껴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핵심 엘리트 계층에서도 "김정은 체제가 한계에 이르렀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 강연회.

태영호 북한 공사가 북한 체제를 선전합니다.

<녹취> 태영호 : "북한에 무상 교육, 무상 주거, 무상 의료 등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왜 우리는 그런게 없지?'라면서 북한을 다시 생각하게 될 겁니다."

하지만 태 공사는 오랜 기간 해외 생활을 하며 북한 체제의 실상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고 가족과 함께 망명을 단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녹취>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김정은 체제에 대한 염증, 그리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한 동경, 그리고 자녀와 장래 문제 등이라고 (탈북 동기를)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심계층 사이에서도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배계층의 내부결속이 약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태 공사는 올 여름 평양 복귀를 앞두고 치밀하게 탈북을 준비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태 공사 아들의 반 친구를 인용해 이들이 지난달 중순쯤 망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태 공사는 여러 나라를 거치지 않고 영국에서 한국으로 바로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