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냉동식품’ 폭염 방치…30분이면 변질
입력 2016.08.17 (21:59) 수정 2016.08.17 (22:16)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낮의 기온은 35도.

냉동 튀김 상자들이 햇볕 아래 그대로 놓여있습니다.

내용물이 녹으며 물이 생겨 상자는 잔뜩 부풀었습니다.

대형급식업체에 납품될 물건들입니다.

<녹취> 식약처 : "언제 실어요 이거? (센터별로 오는 시간이 다 달라서...)"

폭염 속에서 30분가량 방치된 냉동제품의 온도는 영하 3도, 영하 18도 이하였지만 30분 만에 거의 녹은 겁니다.

<녹취> 식약처 : 검사하는 온도계 없어요? (제품 찍는 건 없습니다.)"

이 업체는 학교와 회사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대형 급식업체 10여 곳에 재포장한 냉동제품을 납품하고 있습니다.

길게는 몇 시간씩 폭염에 방치 해놨다가 다시 냉동해서 납품했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녹취> 업체 전 직원(음성변조) : "보통 4~5시간 넘게 물건이 방치될 때도 있습니다. 냉동과 해동이 계속 반복되니까 먹는 데 문제가 생기겠죠."

냉동창고에 들어가 봤습니다.

포장은 뜯겨 있고, 감자튀김 포장지에는 기름 자국이 선명합니다.

녹은 걸 다시 얼린 겁니다.

떨어진 유통기한 표시는 어느 제품 건지 확인도 어렵습니다.

명백한 식품위생법 위반입니다.

<인터뷰> 김형준(식품의약품안전처 사무관) : "냉동제품을 실온에 장시간 보관해 (식품위생법에 따른) 보존 및 보관기준을 위반해 영업정지와 과태료 대상입니다."

이렇게 냉동제품을 상온에 뒀다가 다시 얼리면 식중독 위험이 높아집니다.

<인터뷰> 주은정(강북삼성병원 감염내과 교수) : "해동과 냉동이 반복되면서 미생물이 증식할 수가 있고 증식과정에서 식중독 위험은 더 증가할 수밖에 없습니다."

낮 기온이 30도 정도일 때 돼지고기 목살과 새우를 상온에 2시간만 둬도 세균은 최고 5배까지 많아집니다.

전국에 등록된 냉동제품 납품업체는 800여 곳,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현장추적 손서영입니다.
  • ‘냉동식품’ 폭염 방치…30분이면 변질
    • 입력 2016-08-17 21:59:51
    • 수정2016-08-17 22:16:37
    사회
한낮의 기온은 35도.

냉동 튀김 상자들이 햇볕 아래 그대로 놓여있습니다.

내용물이 녹으며 물이 생겨 상자는 잔뜩 부풀었습니다.

대형급식업체에 납품될 물건들입니다.

<녹취> 식약처 : "언제 실어요 이거? (센터별로 오는 시간이 다 달라서...)"

폭염 속에서 30분가량 방치된 냉동제품의 온도는 영하 3도, 영하 18도 이하였지만 30분 만에 거의 녹은 겁니다.

<녹취> 식약처 : 검사하는 온도계 없어요? (제품 찍는 건 없습니다.)"

이 업체는 학교와 회사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대형 급식업체 10여 곳에 재포장한 냉동제품을 납품하고 있습니다.

길게는 몇 시간씩 폭염에 방치 해놨다가 다시 냉동해서 납품했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녹취> 업체 전 직원(음성변조) : "보통 4~5시간 넘게 물건이 방치될 때도 있습니다. 냉동과 해동이 계속 반복되니까 먹는 데 문제가 생기겠죠."

냉동창고에 들어가 봤습니다.

포장은 뜯겨 있고, 감자튀김 포장지에는 기름 자국이 선명합니다.

녹은 걸 다시 얼린 겁니다.

떨어진 유통기한 표시는 어느 제품 건지 확인도 어렵습니다.

명백한 식품위생법 위반입니다.

<인터뷰> 김형준(식품의약품안전처 사무관) : "냉동제품을 실온에 장시간 보관해 (식품위생법에 따른) 보존 및 보관기준을 위반해 영업정지와 과태료 대상입니다."

이렇게 냉동제품을 상온에 뒀다가 다시 얼리면 식중독 위험이 높아집니다.

<인터뷰> 주은정(강북삼성병원 감염내과 교수) : "해동과 냉동이 반복되면서 미생물이 증식할 수가 있고 증식과정에서 식중독 위험은 더 증가할 수밖에 없습니다."

낮 기온이 30도 정도일 때 돼지고기 목살과 새우를 상온에 2시간만 둬도 세균은 최고 5배까지 많아집니다.

전국에 등록된 냉동제품 납품업체는 800여 곳,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현장추적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