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반 완주·포옹’ 金보다 빛났다
입력 2016.08.17 (23:18) 수정 2016.08.17 (23:3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상 여자 5천미터 경기에서 이것이 진정한 올림픽 정신이라는 걸 보여주는 감동적 장면이 나왔습니다.

경주 중에 뒤엉켜 넘어진 두 선수가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해 가며 완주를 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육상 여자 5천미터 예선경기.

무리지어 달리던 선수들 가운데 두 선수가 뒤엉켜 넘어집니다.

넘어진 채 꼼짝 않는 뉴질랜드의 햄블린을 미국의 다고스티노가 손을 내밀어 일으켜세우자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하지만 햄블린을 일으켜세운 뒤 다리를 절뚝거리는 다고스티노.

넘어지면서 다친 발목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며 주저앉습니다.

경기를 포기하나 싶던 순간, 이번엔 햄블린이 손을 내밉니다.

손을 잡고 일어난 다고스티노는 절뚝거리면서도 경기를 계속해 결국 완주에 성공하고 두 선수는 뜨겁게 껴안습니다.

<인터뷰> 햄블린(뉴질랜드 국가대표) : "누가 내 어께를 흔들면서 "일어나, 일어나, 경기 마쳐야지!' 했어요. 저는 "맞아, 우리 일어나서 경기를 마치자!"하며 일어났어요. 근데 절 일으킨 다고스티노가 달리질 못했어요. 제가 "일어나, 네가 나한테 일어나 달려야한다고 했잖아, 너도 일어나 달려야지" 했죠."

'출발선에선 서로 낯설기만 했지만 20분 뒤 서로에게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사람이 된 두 사람'.

어쩌면 악몽이 되었을법도한 충돌이 서로를 향해 손을 내미는 우정으로 바뀌면서, 올림픽 정신을 영원히 되새기게 할 감동의 순간으로 기록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동반 완주·포옹’ 金보다 빛났다
    • 입력 2016-08-17 23:20:42
    • 수정2016-08-17 23:32:0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육상 여자 5천미터 경기에서 이것이 진정한 올림픽 정신이라는 걸 보여주는 감동적 장면이 나왔습니다.

경주 중에 뒤엉켜 넘어진 두 선수가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해 가며 완주를 했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육상 여자 5천미터 예선경기.

무리지어 달리던 선수들 가운데 두 선수가 뒤엉켜 넘어집니다.

넘어진 채 꼼짝 않는 뉴질랜드의 햄블린을 미국의 다고스티노가 손을 내밀어 일으켜세우자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하지만 햄블린을 일으켜세운 뒤 다리를 절뚝거리는 다고스티노.

넘어지면서 다친 발목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며 주저앉습니다.

경기를 포기하나 싶던 순간, 이번엔 햄블린이 손을 내밉니다.

손을 잡고 일어난 다고스티노는 절뚝거리면서도 경기를 계속해 결국 완주에 성공하고 두 선수는 뜨겁게 껴안습니다.

<인터뷰> 햄블린(뉴질랜드 국가대표) : "누가 내 어께를 흔들면서 "일어나, 일어나, 경기 마쳐야지!' 했어요. 저는 "맞아, 우리 일어나서 경기를 마치자!"하며 일어났어요. 근데 절 일으킨 다고스티노가 달리질 못했어요. 제가 "일어나, 네가 나한테 일어나 달려야한다고 했잖아, 너도 일어나 달려야지" 했죠."

'출발선에선 서로 낯설기만 했지만 20분 뒤 서로에게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사람이 된 두 사람'.

어쩌면 악몽이 되었을법도한 충돌이 서로를 향해 손을 내미는 우정으로 바뀌면서, 올림픽 정신을 영원히 되새기게 할 감동의 순간으로 기록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