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하이라이트] 두산 vs SK (2016.08.18)
입력 2016.08.19 (00:24) 아이러브베이스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두산 베어스가 7연승을 달리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두산은 인천 SK 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방문 경기에서 홈런 3개를 앞세워 9-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2위 NC 다이노스와 격차를 5.5게임까지 벌리며 다시 선두 독주 체제를 갖췄다.

두산은 2-0으로 앞선 2회초 김재환이 시즌 31호 스리런포를 터트려 기세를 올렸다.

김재환은 이 홈런으로 1999년 심정수·2000년 김동주와 함께 구단 한국인 선수 최다 홈런(31개)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양의지는 7회초 시즌 16호 투런포를 터트렸고, 최주환은 8회 시즌 2호 솔로포로 승리를 자축했다.
  • [프로야구 하이라이트] 두산 vs SK (2016.08.18)
    • 입력 2016-08-19 00:24:48
    아이러브베이스볼
두산 베어스가 7연승을 달리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두산은 인천 SK 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방문 경기에서 홈런 3개를 앞세워 9-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2위 NC 다이노스와 격차를 5.5게임까지 벌리며 다시 선두 독주 체제를 갖췄다.

두산은 2-0으로 앞선 2회초 김재환이 시즌 31호 스리런포를 터트려 기세를 올렸다.

김재환은 이 홈런으로 1999년 심정수·2000년 김동주와 함께 구단 한국인 선수 최다 홈런(31개)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양의지는 7회초 시즌 16호 투런포를 터트렸고, 최주환은 8회 시즌 2호 솔로포로 승리를 자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