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美, 미국인 수감자 석방 후 이란에 4억 달러 넘겨”
입력 2016.08.19 (01:09) 국제
미국 정부가 올해 초 이란에 지불한 4억 달러(약 4천442억 원)가 이란에 잡혀 있던 미국인의 몸값이었다는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정부가 이란에 수감 중이었던 미국인을 태운 비행기가 테헤란에서 출발할 것을 확인한 뒤에 4억 달러를 이란의 수중에 넘겼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공무원들에 따르면 3명의 미국인을 태운 스위스 공군 비행기가 1월 17일 아침 테헤란을 떠날 때까지 미국은 이란에 현금 통제권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 비행기가 제네바를 향해 이륙한 뒤에야 현금을 실은 이란 화물기가 제네바 공항을 떠나 이란으로 출발하게 했다.

수감자 석방과 4억 달러 지급이 같은 날 이뤄졌고, 나아가 수감자 석방을 확인한 직후에 현금 통제권을 넘겼다는 것은 이란에 준 돈이 수감자 석방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4억 달러가 몸값이 아니라는 주장을 일관되게 펴고 있다.

1979년 이란 혁명으로 팔레비 정권이 무너진 탓에 팔레비 정권으로부터 선납금만 받고 군수품을 넘겨주지 못한 것을 뒤늦게 돌려주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선납금 4억 달러에 이자를 포함해 17억 달러를 주기로 합의했으며 4억 달러가 1차 상환이라는 것이다.

야당인 공화당은 여름 휴가가 끝나고 나서 청문회를 열고 4억 달러를 둘러싼 의혹을 파헤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 WSJ “美, 미국인 수감자 석방 후 이란에 4억 달러 넘겨”
    • 입력 2016-08-19 01:09:09
    국제
미국 정부가 올해 초 이란에 지불한 4억 달러(약 4천442억 원)가 이란에 잡혀 있던 미국인의 몸값이었다는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정부가 이란에 수감 중이었던 미국인을 태운 비행기가 테헤란에서 출발할 것을 확인한 뒤에 4억 달러를 이란의 수중에 넘겼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공무원들에 따르면 3명의 미국인을 태운 스위스 공군 비행기가 1월 17일 아침 테헤란을 떠날 때까지 미국은 이란에 현금 통제권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 비행기가 제네바를 향해 이륙한 뒤에야 현금을 실은 이란 화물기가 제네바 공항을 떠나 이란으로 출발하게 했다.

수감자 석방과 4억 달러 지급이 같은 날 이뤄졌고, 나아가 수감자 석방을 확인한 직후에 현금 통제권을 넘겼다는 것은 이란에 준 돈이 수감자 석방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4억 달러가 몸값이 아니라는 주장을 일관되게 펴고 있다.

1979년 이란 혁명으로 팔레비 정권이 무너진 탓에 팔레비 정권으로부터 선납금만 받고 군수품을 넘겨주지 못한 것을 뒤늦게 돌려주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선납금 4억 달러에 이자를 포함해 17억 달러를 주기로 합의했으며 4억 달러가 1차 상환이라는 것이다.

야당인 공화당은 여름 휴가가 끝나고 나서 청문회를 열고 4억 달러를 둘러싼 의혹을 파헤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