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상반기 재해로 세계 경제 78조원 추가 부담”
입력 2016.08.19 (02:47) 국제
올 상반기 지진과 산불 등 세계 곳곳에서 발생한 재해로 세계 경제가 710억달러(한화 78조8천455억원) 상당의 비용을 치렀다는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재보험사인 스위스리는 18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올 상반기 재해로 추가 발생한 비용 중 30억 달러(3조3천억원)만 인재로 인한 비용부담이며 나머지는 자연재해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재해에 따른 비용 규모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했다.

반면에 상반기 재해로 인한 인명피해는 6천여 명으로 지난해 1만2천명보다 절반 가까이 줄었다.

자연재해 중에는 미국, 유럽에서 발생한 뇌우가 경제적으로 가장 큰 피해를 줬다.

올 4월 텍사스에서 발생한 홍수는 31억 달러(3조4천억원)의 피해를 내는 등 미국에서 일어난 3건의 자연재해는 70억 달러(7조7천억원) 상당의 피해를 줬다.

또 올 4월 64명의 희생자를 낸 일본 구마모토 대지진은 56억 달러(6조2천억원)의 비용을 발생시켰다고 스위스리는 밝혔다.
  • “올 상반기 재해로 세계 경제 78조원 추가 부담”
    • 입력 2016-08-19 02:47:57
    국제
올 상반기 지진과 산불 등 세계 곳곳에서 발생한 재해로 세계 경제가 710억달러(한화 78조8천455억원) 상당의 비용을 치렀다는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재보험사인 스위스리는 18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올 상반기 재해로 추가 발생한 비용 중 30억 달러(3조3천억원)만 인재로 인한 비용부담이며 나머지는 자연재해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재해에 따른 비용 규모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했다.

반면에 상반기 재해로 인한 인명피해는 6천여 명으로 지난해 1만2천명보다 절반 가까이 줄었다.

자연재해 중에는 미국, 유럽에서 발생한 뇌우가 경제적으로 가장 큰 피해를 줬다.

올 4월 텍사스에서 발생한 홍수는 31억 달러(3조4천억원)의 피해를 내는 등 미국에서 일어난 3건의 자연재해는 70억 달러(7조7천억원) 상당의 피해를 줬다.

또 올 4월 64명의 희생자를 낸 일본 구마모토 대지진은 56억 달러(6조2천억원)의 비용을 발생시켰다고 스위스리는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