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카오 택시도 ‘웃돈’…불법 영업 성행
입력 2016.08.19 (06:42) 수정 2016.08.19 (09: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택시의 승차거부나 웃돈 요구에 질리신 분들이 요즘 많이 이용하는 것이 카카오 택시입니다.

승차거부도 웃돈 요구도 없다는 이 카카오 택시도 금요일 밤이나 심야 시간이면 웃돈을 얹어줘야 합니다.

엄연한 불법 행위입니다.

양예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번화가에서 택시 잡기는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지나치는 택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택시기사를 연결해주는 시스템인 카카오 택시 앱으로 불러봤습니다.

몇 번이나 요청해도 기사가 배정되지 않습니다.

<녹취> 택시기사 : "(아까 그냥 잡아보니까 잘 안잡히더라구요.) (목적지가) 가까워서 안 잡는거야 안 오는거야."

하지만 이 시간에도 택시를 쉽게 잡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 애플리케이션 행선지를 입력하는 란에 웃돈을 얹는 겁니다.

행선지와 함께 5천 원을 추가로 입력해봤습니다.

30초가 채 안 돼 택시 한 대가 호출에 응답합니다.

같은 목적지로 웃돈 없이 호출했을 때 단 한 건의 응답도 없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취재진이 시도한 세 번 모두 웃돈을 주겠다고 하자 바로 응답했습니다.

엄연한 불법 행위입니다.

<인터뷰> 임도현(서울 강서구) : "돈을 더 얹어야만 갈 수 있으니까 승객 입장에서 굉장히 불편한 것 같아요."

하지만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오가는 내용이기 때문에 현장 적발이 어려운데다 앱 운영에 대한 제재 규정도 없습니다.

<인터뷰> 공성국(서울시 도시교통본부 택시정책팀장) : "제재할 수 있는 법적 수단이 없다보니까 개선이 조금 늦어지고 있는데요. 최근에 카카오측하고 협의를 해서 개선하는 것으로 합의를..."

승차거부나 웃돈 요구가 없다는 장점을 내세운 카카오 택시 앱은 가입자가 현재 9백만 명에 육박합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카카오 택시도 ‘웃돈’…불법 영업 성행
    • 입력 2016-08-19 07:07:46
    • 수정2016-08-19 09:12: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택시의 승차거부나 웃돈 요구에 질리신 분들이 요즘 많이 이용하는 것이 카카오 택시입니다.

승차거부도 웃돈 요구도 없다는 이 카카오 택시도 금요일 밤이나 심야 시간이면 웃돈을 얹어줘야 합니다.

엄연한 불법 행위입니다.

양예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번화가에서 택시 잡기는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지나치는 택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택시기사를 연결해주는 시스템인 카카오 택시 앱으로 불러봤습니다.

몇 번이나 요청해도 기사가 배정되지 않습니다.

<녹취> 택시기사 : "(아까 그냥 잡아보니까 잘 안잡히더라구요.) (목적지가) 가까워서 안 잡는거야 안 오는거야."

하지만 이 시간에도 택시를 쉽게 잡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 애플리케이션 행선지를 입력하는 란에 웃돈을 얹는 겁니다.

행선지와 함께 5천 원을 추가로 입력해봤습니다.

30초가 채 안 돼 택시 한 대가 호출에 응답합니다.

같은 목적지로 웃돈 없이 호출했을 때 단 한 건의 응답도 없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취재진이 시도한 세 번 모두 웃돈을 주겠다고 하자 바로 응답했습니다.

엄연한 불법 행위입니다.

<인터뷰> 임도현(서울 강서구) : "돈을 더 얹어야만 갈 수 있으니까 승객 입장에서 굉장히 불편한 것 같아요."

하지만 스마트폰 앱을 통해 오가는 내용이기 때문에 현장 적발이 어려운데다 앱 운영에 대한 제재 규정도 없습니다.

<인터뷰> 공성국(서울시 도시교통본부 택시정책팀장) : "제재할 수 있는 법적 수단이 없다보니까 개선이 조금 늦어지고 있는데요. 최근에 카카오측하고 협의를 해서 개선하는 것으로 합의를..."

승차거부나 웃돈 요구가 없다는 장점을 내세운 카카오 택시 앱은 가입자가 현재 9백만 명에 육박합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