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앞두고 이상 고온에 고랭지 배추 가격 80% 급등
입력 2016.08.19 (09:01) 수정 2016.08.19 (09:19) 경제
폭염에 가뭄까지 겹치면서 추석 직전 수요가 가장 많은 고랭지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의 자료를 보면, 이달 중순(8월 11~18일) 고랭지 배추 가격은 10㎏(상품)을 기준으로 만 3천 440원이었다.이달 상순(만 300원)보다 30% 정도, 지난해 같은 기간(7천 500원)보다 79%가 올랐다.이달 중순 고랭지 무 18㎏당 가격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높아진 만 3천 120원이었다.

배추와 무 가격이 크게 오른 것은 올여름 연일 계속된 폭염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이다.배추나 무 등 고랭지 작물은 7~8월에는 해발 600~700m, 기온이 더 올라가는 8월 하순~9월에는 1000m에 있는 경작지에서 기온이 섭씨 18~25도 정도일 때 잘 자라지만 이달 중순까지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섭씨 2.2도가량 높았고,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은 42㎜ 내외로 가뭄이 지속했다.

특히 고랭지 배추의 경우 95%가량이 강원도 지역에서 재배되는데, 강원도 역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피해가 컸다는 분석이다.

이달 하순부터는 해발고도가 높은 주산지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출하작업이 시작돼 배추와 무 모두 중순보다는 출하량이 많겠지만, 고온 피해로 출하량 증가폭이 크진 않을 전망이다.
  • 추석 앞두고 이상 고온에 고랭지 배추 가격 80% 급등
    • 입력 2016-08-19 09:01:49
    • 수정2016-08-19 09:19:50
    경제
폭염에 가뭄까지 겹치면서 추석 직전 수요가 가장 많은 고랭지 배추와 무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의 자료를 보면, 이달 중순(8월 11~18일) 고랭지 배추 가격은 10㎏(상품)을 기준으로 만 3천 440원이었다.이달 상순(만 300원)보다 30% 정도, 지난해 같은 기간(7천 500원)보다 79%가 올랐다.이달 중순 고랭지 무 18㎏당 가격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높아진 만 3천 120원이었다.

배추와 무 가격이 크게 오른 것은 올여름 연일 계속된 폭염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이다.배추나 무 등 고랭지 작물은 7~8월에는 해발 600~700m, 기온이 더 올라가는 8월 하순~9월에는 1000m에 있는 경작지에서 기온이 섭씨 18~25도 정도일 때 잘 자라지만 이달 중순까지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섭씨 2.2도가량 높았고,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은 42㎜ 내외로 가뭄이 지속했다.

특히 고랭지 배추의 경우 95%가량이 강원도 지역에서 재배되는데, 강원도 역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피해가 컸다는 분석이다.

이달 하순부터는 해발고도가 높은 주산지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출하작업이 시작돼 배추와 무 모두 중순보다는 출하량이 많겠지만, 고온 피해로 출하량 증가폭이 크진 않을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