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리아 생존 5살 꼬마의 힘…냉혹한 러시아도 움직였나
입력 2016.08.19 (10:19) 수정 2016.08.19 (10:28) 국제
시리아 내전 격전지인 알레포를 겨냥한 공습으로 무너진 집에서 가까스로 구조된 5살 옴란 다크니시의 강렬한 영상과 사진이 전 세계에 충격을 안긴 18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유엔의 요청을 받아들여 알레포에서 48시간 휴전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서방에서 일부 그 진의를 의심하고 있기는 하지만, AP통신 등 주요 언론은 옴란의 모습이 지구촌을 뒤흔든 시점에 이 발표가 나온 점을 주목했다.
우연인지, 의도된 것인지 알 수 없으나 러시아 국방부는 18일 성명을 통해 "구호물자 차량이 알레포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유엔의 계획안을 지지한다"며 "러시아는 다음 주 개시될 구호물자 수송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가 그동안 민간인 구호를 위한 48시간 휴전을 계속 요구했지만 거부당하자 항의의 표시로 인도주의 태스크포스(TF) 논의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말한 직후 나온 발표다.

옴란은 연일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폭격이 쏟아지는 알레포 카테르지 마을의 무너진 주택 틈에서 17일 구조됐다. 옴란이 가까스로 구조되고 나서 1시간 뒤에 이 주택은 완전히 붕괴됐다.

알레포미디어센터(AMC)가 공개한 영상에서 맨발의 옴란은 온몸에 잔해를 뒤집어쓴 모습으로 구조대원의 품에 안겨 구급차 안으로 옮겨진다. 구급차 안의 주황색 의자에 앉으면서 드러난 아이의 왼쪽 얼굴에는 피가 잔뜩 엉겨 있다.
울지도 못한 채 넋이 나간 듯 멍한 모습으로 앉아 있던 옴란은 얼굴을 쓱 문질렀다가 제 손에 묻은 피를 보고서야 움찔하며 의자에 피를 닦아낸다.

5년 넘도록 해결되지 못하고 수많은 사상자를 양산한 시리아 내전의 참혹한 모습을 상징하는 듯한 옴란의 모습을 세계 유력 매체들이 크게 보도했고, AMC가 17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은 24시간 만에 35만뷰를 기록한 데 이어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9시 현재 175만뷰를 넘어섰다. SNS에도 수만 차례 공유됐다.

특히 옴란은 터키 해변에서 잠자는 듯한 모습으로 숨진 채 발견돼 난민 위기에 대한 엄청난 관심과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아일란 쿠르디와 비교되면서 "정말로 세계가 시리아 사태에 대해 이대로 손 놓고 있을 것인가"라는 의문을 증폭시키고 있다.
  • 시리아 생존 5살 꼬마의 힘…냉혹한 러시아도 움직였나
    • 입력 2016-08-19 10:19:53
    • 수정2016-08-19 10:28:03
    국제
시리아 내전 격전지인 알레포를 겨냥한 공습으로 무너진 집에서 가까스로 구조된 5살 옴란 다크니시의 강렬한 영상과 사진이 전 세계에 충격을 안긴 18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유엔의 요청을 받아들여 알레포에서 48시간 휴전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서방에서 일부 그 진의를 의심하고 있기는 하지만, AP통신 등 주요 언론은 옴란의 모습이 지구촌을 뒤흔든 시점에 이 발표가 나온 점을 주목했다.
우연인지, 의도된 것인지 알 수 없으나 러시아 국방부는 18일 성명을 통해 "구호물자 차량이 알레포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유엔의 계획안을 지지한다"며 "러시아는 다음 주 개시될 구호물자 수송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가 그동안 민간인 구호를 위한 48시간 휴전을 계속 요구했지만 거부당하자 항의의 표시로 인도주의 태스크포스(TF) 논의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말한 직후 나온 발표다.

옴란은 연일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폭격이 쏟아지는 알레포 카테르지 마을의 무너진 주택 틈에서 17일 구조됐다. 옴란이 가까스로 구조되고 나서 1시간 뒤에 이 주택은 완전히 붕괴됐다.

알레포미디어센터(AMC)가 공개한 영상에서 맨발의 옴란은 온몸에 잔해를 뒤집어쓴 모습으로 구조대원의 품에 안겨 구급차 안으로 옮겨진다. 구급차 안의 주황색 의자에 앉으면서 드러난 아이의 왼쪽 얼굴에는 피가 잔뜩 엉겨 있다.
울지도 못한 채 넋이 나간 듯 멍한 모습으로 앉아 있던 옴란은 얼굴을 쓱 문질렀다가 제 손에 묻은 피를 보고서야 움찔하며 의자에 피를 닦아낸다.

5년 넘도록 해결되지 못하고 수많은 사상자를 양산한 시리아 내전의 참혹한 모습을 상징하는 듯한 옴란의 모습을 세계 유력 매체들이 크게 보도했고, AMC가 17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은 24시간 만에 35만뷰를 기록한 데 이어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9시 현재 175만뷰를 넘어섰다. SNS에도 수만 차례 공유됐다.

특히 옴란은 터키 해변에서 잠자는 듯한 모습으로 숨진 채 발견돼 난민 위기에 대한 엄청난 관심과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아일란 쿠르디와 비교되면서 "정말로 세계가 시리아 사태에 대해 이대로 손 놓고 있을 것인가"라는 의문을 증폭시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