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靑의 이석수 비판에 “본말 간데없는 엉터리 수작”
입력 2016.08.19 (10:19) 수정 2016.08.19 (11:08) 정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19일)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중대한 위법행위'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본말은 간데없고 엉터리 같은 수작을 청와대가 또 시작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을 우롱하는 '우병우 일병 구하기'를 계속하고 특별감찰관을 압박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특별감찰관 감사받을 때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황제 감찰'을 받았는데, 이제 검찰에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출두하면 조사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겠는가"라면서 "국민 앞에 오늘이라도 빨리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도 불통을 고집할 게 아니라 특별감찰관의 수사 의뢰를 검토해 오늘 중 해임하는 게 우 수석도 살고 그의 가족도 살고, 검찰도 살고,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왜 새누리당, 권력층에 대해선 그렇게 부들부들한 수양나무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우 수석에 대한 특별감찰관의 수사 의뢰에 대해 검찰은 '우사인 볼트'식의 신속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코끼리를 바늘로 찔러 죽이는 방법 가운데 국민의당은 '죽을 때까지 찌르는 방법'을 선택해서 우 수석 의혹에 대한 7월 18일 첫 보도 후 오늘까지 33일째 계속해서 바늘로 찌르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바늘로 찔러 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선 우 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시킨 뒤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을 추진하는 것으로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 박지원, 靑의 이석수 비판에 “본말 간데없는 엉터리 수작”
    • 입력 2016-08-19 10:19:53
    • 수정2016-08-19 11:08:00
    정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19일)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중대한 위법행위'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본말은 간데없고 엉터리 같은 수작을 청와대가 또 시작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을 우롱하는 '우병우 일병 구하기'를 계속하고 특별감찰관을 압박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특별감찰관 감사받을 때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황제 감찰'을 받았는데, 이제 검찰에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출두하면 조사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겠는가"라면서 "국민 앞에 오늘이라도 빨리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도 불통을 고집할 게 아니라 특별감찰관의 수사 의뢰를 검토해 오늘 중 해임하는 게 우 수석도 살고 그의 가족도 살고, 검찰도 살고,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왜 새누리당, 권력층에 대해선 그렇게 부들부들한 수양나무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우 수석에 대한 특별감찰관의 수사 의뢰에 대해 검찰은 '우사인 볼트'식의 신속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코끼리를 바늘로 찔러 죽이는 방법 가운데 국민의당은 '죽을 때까지 찌르는 방법'을 선택해서 우 수석 의혹에 대한 7월 18일 첫 보도 후 오늘까지 33일째 계속해서 바늘로 찌르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바늘로 찔러 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선 우 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시킨 뒤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을 추진하는 것으로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