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우병우, 현직 유지하며 온전한 조사 어려워”
입력 2016.08.19 (10:1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9일(오늘)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의혹과 관련해 우 수석에 대해 거듭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민정수석이라는 위치가 현실적으로 검찰을 관장하는 위치인데, 그런 사람이 과연 현직을 유지하며 검찰 조사를 받을 때 온전한 수사가 진행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정부는) 냉철한 판단을 하기 바란다"며 "국민의 상식에 맞는 결정을 내리라"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상하게도 특별감찰관의 행위가 뭔가 잘못된 것처럼 이야기해서 감찰관의 행위 자체를 의미 없게 만들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일반 국민의 상식으로 받아들일 수 있겠냐"면서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내용 유출 의혹에 대한 보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현직 민정수석이 사법기관의 조사대상이 되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했는데도 버티기로 일관한다면 누가 이 정권을 믿고 따르겠냐"며 "버티기가 도를 넘었다. 이제 이 문제는 박근혜 정권의 도덕성 문제로 비화됐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임명한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에 대해 ) 위법정황이 상당하다며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이 정도면 (우 수석은) 이제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서 정정당당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대통령이 민정수석에게 권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법적인 정황이 있어도 대통령 옆에만 있으면 무사한 그런 나라가 됐다"면서 "이런 식으로 버티면 오기와 독선밖에 보이지 않는 청와대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 오늘 중으로 정리해달라"고 촉구했다.
  • 더민주 “우병우, 현직 유지하며 온전한 조사 어려워”
    • 입력 2016-08-19 10:19:5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9일(오늘)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의혹과 관련해 우 수석에 대해 거듭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민정수석이라는 위치가 현실적으로 검찰을 관장하는 위치인데, 그런 사람이 과연 현직을 유지하며 검찰 조사를 받을 때 온전한 수사가 진행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정부는) 냉철한 판단을 하기 바란다"며 "국민의 상식에 맞는 결정을 내리라"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상하게도 특별감찰관의 행위가 뭔가 잘못된 것처럼 이야기해서 감찰관의 행위 자체를 의미 없게 만들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일반 국민의 상식으로 받아들일 수 있겠냐"면서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내용 유출 의혹에 대한 보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현직 민정수석이 사법기관의 조사대상이 되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했는데도 버티기로 일관한다면 누가 이 정권을 믿고 따르겠냐"며 "버티기가 도를 넘었다. 이제 이 문제는 박근혜 정권의 도덕성 문제로 비화됐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임명한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에 대해 ) 위법정황이 상당하다며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이 정도면 (우 수석은) 이제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서 정정당당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대통령이 민정수석에게 권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법적인 정황이 있어도 대통령 옆에만 있으면 무사한 그런 나라가 됐다"면서 "이런 식으로 버티면 오기와 독선밖에 보이지 않는 청와대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 오늘 중으로 정리해달라"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