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국회 청문회 성역 없다. 누구든 부를 수 있다”
입력 2016.08.19 (10:51) 수정 2016.08.19 (11:06) 정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19일) 조선·해운 구조조정 청문회가 증인 채택 문제로 진통을 겪는 것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는 성역이 없다. 누구든 부를 수 있고, 누구에게나 질문할 수 있고 의혹이 있으면 누구에게나 제기할 수 있는 게 청문회"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오늘 아침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만나 최소한의 필요한 증인을 먼저 채택한 뒤 예결특위를 계속하면서 나중에 증인을 일괄타결하자는 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괄타결안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 등 최·종·택 트리오와 예결위안을 다 준비하고 통과하자고 하는 것으로 말씀드렸기 때문에 양당 간사는 그렇게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왜 국민만 눈물을 흘려야 하고 노동자가 고통을 당해야 하는가"라며 "추경은 반드시 조선 산업의 구조조정을 위해, 실업자 대책을 위해 해야 한다고 국민의당이 주장했고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 박지원 “국회 청문회 성역 없다. 누구든 부를 수 있다”
    • 입력 2016-08-19 10:51:10
    • 수정2016-08-19 11:06:54
    정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19일) 조선·해운 구조조정 청문회가 증인 채택 문제로 진통을 겪는 것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는 성역이 없다. 누구든 부를 수 있고, 누구에게나 질문할 수 있고 의혹이 있으면 누구에게나 제기할 수 있는 게 청문회"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오늘 아침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만나 최소한의 필요한 증인을 먼저 채택한 뒤 예결특위를 계속하면서 나중에 증인을 일괄타결하자는 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괄타결안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 등 최·종·택 트리오와 예결위안을 다 준비하고 통과하자고 하는 것으로 말씀드렸기 때문에 양당 간사는 그렇게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왜 국민만 눈물을 흘려야 하고 노동자가 고통을 당해야 하는가"라며 "추경은 반드시 조선 산업의 구조조정을 위해, 실업자 대책을 위해 해야 한다고 국민의당이 주장했고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