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靑, 우병우 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손 떼야”
입력 2016.08.19 (11:24) 수정 2016.08.19 (12:5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가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을 위법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사실상 검찰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특별감찰관 제도를 부정한 것"이라며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서 손을 떼라"고 비판했다.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오늘(19일)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공식브리핑을 통해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묵과할 수 없는 사안’‘국기를 흔드는 일’등의 표현을 쓰며 비난하고 나섰다"며 이는 "특별감찰관의 법적 처벌 가능성을 내비치며, 검찰에 ‘눈치껏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주연의 우병우 구하기 막장드라마를 보는 듯하다. 안 그래도 우병우 사단으로 가득 찬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러운 마당에 청와대까지 나선다면 검찰 수사의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 기 원내대변인은 "특별감찰관이 그랬듯 주요 요직을 우병우 사단이 장악하고 있는 검찰이 어설픈 ‘우병우 지키기’, ‘방탄 수사’를 되풀이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조직의 명운을 건 성역없는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 그것이 땅에 떨어진 검찰의 신뢰를 회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특별감찰관이 수사를 의뢰한 ▲장남 의경 특혜 ▲(주)정강 횡령 의혹에 한정짓지 말고, ▲차명 땅 보유 ▲불법 별장 ▲5천억 상속세 포탈 ▲삼남개발 소송 개입 ▲배임 횡령 ▲도나도나 사건 몰래 변론 ▲홍만표 연루 ▲이만희 연루 등 ‘우병우 10대 의혹’에 대한 총체적인 진실 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더민주 “靑, 우병우 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손 떼야”
    • 입력 2016-08-19 11:24:38
    • 수정2016-08-19 12:59:5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가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을 위법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사실상 검찰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특별감찰관 제도를 부정한 것"이라며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서 손을 떼라"고 비판했다.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오늘(19일)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공식브리핑을 통해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묵과할 수 없는 사안’‘국기를 흔드는 일’등의 표현을 쓰며 비난하고 나섰다"며 이는 "특별감찰관의 법적 처벌 가능성을 내비치며, 검찰에 ‘눈치껏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주연의 우병우 구하기 막장드라마를 보는 듯하다. 안 그래도 우병우 사단으로 가득 찬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러운 마당에 청와대까지 나선다면 검찰 수사의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 기 원내대변인은 "특별감찰관이 그랬듯 주요 요직을 우병우 사단이 장악하고 있는 검찰이 어설픈 ‘우병우 지키기’, ‘방탄 수사’를 되풀이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조직의 명운을 건 성역없는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 그것이 땅에 떨어진 검찰의 신뢰를 회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특별감찰관이 수사를 의뢰한 ▲장남 의경 특혜 ▲(주)정강 횡령 의혹에 한정짓지 말고, ▲차명 땅 보유 ▲불법 별장 ▲5천억 상속세 포탈 ▲삼남개발 소송 개입 ▲배임 횡령 ▲도나도나 사건 몰래 변론 ▲홍만표 연루 ▲이만희 연루 등 ‘우병우 10대 의혹’에 대한 총체적인 진실 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