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北도 태영호 귀순 주시하고 있을 것”
입력 2016.08.19 (11:25) 수정 2016.08.19 (12:04) 정치
통일부가 태영호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귀순과 관련해 "북한도 내부에 미칠 파장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9일) 정례브리핑에서 태 공사의 귀순에 대한 북한의 공식 매체 반응이 아직 나오지 않는 이유에 대해 "탈북이 발생한다고 해서 북한이 반드시 반응을 보인다는 것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 태 공사의 귀순이 한국 정보당국이 뇌물을 줬거나 강압에 의한 것이라는 북한 관계자 주장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 (한국에) 갔다고 하면 자기 체제에 대한 비하, 패배감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남쪽이나 다른 유혹에 빠져서 갔다고 이야기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리는 일본 소재 조미평화센터 김명철 소장은 어제(18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태 공사의 귀순은 "한국 정보기관들의 전형적인 작업으로 북한을 붕괴시키려는 책략의 일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태 공사를 비롯해 최근 북한 외교관의 망명이 증가하는 추세에 대해서는 "결국은 체제가 싫은 것이다. 그 체제에서는 도저히 앞으로의 삶을 영위해 나갈 수가 없다는 생각이 있기 때문에 나왔을 것"이라며 "당장 금년도에 벌어지는 대북제재 국면과 무관하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통일부 “北도 태영호 귀순 주시하고 있을 것”
    • 입력 2016-08-19 11:25:31
    • 수정2016-08-19 12:04:52
    정치
통일부가 태영호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귀순과 관련해 "북한도 내부에 미칠 파장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9일) 정례브리핑에서 태 공사의 귀순에 대한 북한의 공식 매체 반응이 아직 나오지 않는 이유에 대해 "탈북이 발생한다고 해서 북한이 반드시 반응을 보인다는 것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 태 공사의 귀순이 한국 정보당국이 뇌물을 줬거나 강압에 의한 것이라는 북한 관계자 주장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 (한국에) 갔다고 하면 자기 체제에 대한 비하, 패배감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남쪽이나 다른 유혹에 빠져서 갔다고 이야기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리는 일본 소재 조미평화센터 김명철 소장은 어제(18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태 공사의 귀순은 "한국 정보기관들의 전형적인 작업으로 북한을 붕괴시키려는 책략의 일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태 공사를 비롯해 최근 북한 외교관의 망명이 증가하는 추세에 대해서는 "결국은 체제가 싫은 것이다. 그 체제에서는 도저히 앞으로의 삶을 영위해 나갈 수가 없다는 생각이 있기 때문에 나왔을 것"이라며 "당장 금년도에 벌어지는 대북제재 국면과 무관하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