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음주운전 전력’ 논란
입력 2016.08.19 (12:18) 수정 2016.08.19 (13:1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이 후보자가 과거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 등을 집중 질타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타했습니다.

의원들은 당시 다른 차량 2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도, 조사과정에서 경찰 공무원 신분을 숨긴 건 징계를 피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거듭 사과하면서, 당시 신분을 밝히지 않은 건 사고로 정신이 없었고, 부끄러워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가 신분을 숨긴 사실 만으로도 경찰청장으로서 자격이 없고, 관련 자료 제출도 거부해왔다며 청문회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이철성 후보자는 모두 발언을 통해 강력범죄와 북한의 도발 등으로 국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경찰청장이 되면 주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문회를 앞두고 논문표절, 음주운전, 위장전입 등의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선 공직자로서 사려 깊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더욱 정진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한편,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오늘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김재형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음주운전 전력’ 논란
    • 입력 2016-08-19 12:21:18
    • 수정2016-08-19 13:18:56
    뉴스 12
<앵커 멘트>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이 후보자가 과거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 등을 집중 질타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철성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타했습니다.

의원들은 당시 다른 차량 2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도, 조사과정에서 경찰 공무원 신분을 숨긴 건 징계를 피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거듭 사과하면서, 당시 신분을 밝히지 않은 건 사고로 정신이 없었고, 부끄러워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가 신분을 숨긴 사실 만으로도 경찰청장으로서 자격이 없고, 관련 자료 제출도 거부해왔다며 청문회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이철성 후보자는 모두 발언을 통해 강력범죄와 북한의 도발 등으로 국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경찰청장이 되면 주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문회를 앞두고 논문표절, 음주운전, 위장전입 등의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선 공직자로서 사려 깊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더욱 정진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한편,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오늘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김재형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