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CT 청소년팀 데뷔한다…‘7인조로 평균나이 15.6세’
입력 2016.08.19 (13:25) 연합뉴스
SM엔터테인먼트의 초대형 신인 그룹 NCT(엔시티)의 청소년 연합팀 'NCT 드림'이 데뷔한다.

19일 소속사 SM에 따르면 NCT 드림은 10대로 이뤄진 청소년 연합팀으로, 14~17세의 7인조로 구성돼 평균 나이가 15.6세이다. 이들은 25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데뷔 싱글 무대를 선보인다.

SM은 이날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SM타운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 등을 통해 멤버들의 티저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첫 멤버로 선보인 지성은 지난해 디즈니채널코리아에서 방송한 10대를 위한 버라이어티쇼 '미키마우스 클럽'과 유노윤호의 '샴페인' 뮤직비디오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14세의 한국인 멤버이다.

SM이 올해 야심차게 선보인 NCT는 '네오 컬처 테크놀러지'(Neo Culture Technology)의 약자로 '개방성'과 '확장성'을 주요 포인트로 해 멤버 영입이 자유롭고 멤버 수의 제한이 없다.

앞서 SM은 NCT 멤버들의 다양한 조합을 선보이는 NCT U, K팝의 본거지인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을 공개했다.
  • NCT 청소년팀 데뷔한다…‘7인조로 평균나이 15.6세’
    • 입력 2016-08-19 13:25:35
    연합뉴스
SM엔터테인먼트의 초대형 신인 그룹 NCT(엔시티)의 청소년 연합팀 'NCT 드림'이 데뷔한다.

19일 소속사 SM에 따르면 NCT 드림은 10대로 이뤄진 청소년 연합팀으로, 14~17세의 7인조로 구성돼 평균 나이가 15.6세이다. 이들은 25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데뷔 싱글 무대를 선보인다.

SM은 이날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SM타운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 등을 통해 멤버들의 티저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첫 멤버로 선보인 지성은 지난해 디즈니채널코리아에서 방송한 10대를 위한 버라이어티쇼 '미키마우스 클럽'과 유노윤호의 '샴페인' 뮤직비디오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14세의 한국인 멤버이다.

SM이 올해 야심차게 선보인 NCT는 '네오 컬처 테크놀러지'(Neo Culture Technology)의 약자로 '개방성'과 '확장성'을 주요 포인트로 해 멤버 영입이 자유롭고 멤버 수의 제한이 없다.

앞서 SM은 NCT 멤버들의 다양한 조합을 선보이는 NCT U, K팝의 본거지인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을 공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