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설자재 입찰 담합’ 수백억 챙긴 건설조합 임원 기소
입력 2016.08.19 (14:18) 사회
조달청이 발주한 건설자재 입찰 과정에서 담합해 수백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건설 관련 조합 임원과 업체 대표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상하수도관으로 쓰이는 건설자재인 '흄관' 구매 입찰을 방해한 혐의로 한국원심력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전무이사 강 모 씨와 흄관 담당이사 이 모 씨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조합은 강화 콘크리트 기둥인 PHC 파일과 콘크리트 전주, 흄관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의 모임이다.

강 씨 등은 2011년 8월부터 지난 5월까지 147차례에 걸쳐 조달청이 발주한 흄관 구매 입찰을 방해하고 총 440억 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1년부터 LH공사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조달청 입찰을 통해 흄관을 구매하자 사전에 모여 낙찰 예정업체, 제안서 제출을 포기할 들러리 업체, 제안 가격 등을 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정상적이라면 예정 가격의 90% 수준에서 형성되어야 할 낙찰가격이 97%대로 형성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검찰은 조합 내 PHC 파일 생산업체들이 '들러리 입찰' 등의 방법으로 담합해 6500억 원대 이득을 본 혐의(입찰방해)로 강 씨 등 업체 관계자 23명을 재판에 넘겼다.

검찰 관계자는 "공공조달시장에서 공정한 거래 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조달청, 공정위 등과 상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 ‘건설자재 입찰 담합’ 수백억 챙긴 건설조합 임원 기소
    • 입력 2016-08-19 14:18:11
    사회
조달청이 발주한 건설자재 입찰 과정에서 담합해 수백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건설 관련 조합 임원과 업체 대표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상하수도관으로 쓰이는 건설자재인 '흄관' 구매 입찰을 방해한 혐의로 한국원심력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전무이사 강 모 씨와 흄관 담당이사 이 모 씨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조합은 강화 콘크리트 기둥인 PHC 파일과 콘크리트 전주, 흄관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의 모임이다.

강 씨 등은 2011년 8월부터 지난 5월까지 147차례에 걸쳐 조달청이 발주한 흄관 구매 입찰을 방해하고 총 440억 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1년부터 LH공사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조달청 입찰을 통해 흄관을 구매하자 사전에 모여 낙찰 예정업체, 제안서 제출을 포기할 들러리 업체, 제안 가격 등을 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정상적이라면 예정 가격의 90% 수준에서 형성되어야 할 낙찰가격이 97%대로 형성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검찰은 조합 내 PHC 파일 생산업체들이 '들러리 입찰' 등의 방법으로 담합해 6500억 원대 이득을 본 혐의(입찰방해)로 강 씨 등 업체 관계자 23명을 재판에 넘겼다.

검찰 관계자는 "공공조달시장에서 공정한 거래 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조달청, 공정위 등과 상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