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벨트 매라니 화나” 시외버스 기사에 주먹질
입력 2016.08.19 (15:33) 수정 2016.08.19 (15:47) 사회
안전벨트를 매라는 말에 화가 나 시외버스 기사를 폭행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보은경찰서는 운전하던 시외버스 기사를 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로 안모(46)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안 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30분쯤 보은읍에서 속리산으로 향하던 시외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김모(57) 씨를 폭행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버스에 다른 승객은 없어, 운전 기사가 직접 112에 신고 전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안 씨는 "안전벨트를 매라는 기사의 말에 시비가 붙어 싸움이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안전벨트 매라니 화나” 시외버스 기사에 주먹질
    • 입력 2016-08-19 15:33:55
    • 수정2016-08-19 15:47:54
    사회
안전벨트를 매라는 말에 화가 나 시외버스 기사를 폭행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보은경찰서는 운전하던 시외버스 기사를 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로 안모(46)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안 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30분쯤 보은읍에서 속리산으로 향하던 시외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김모(57) 씨를 폭행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버스에 다른 승객은 없어, 운전 기사가 직접 112에 신고 전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안 씨는 "안전벨트를 매라는 기사의 말에 시비가 붙어 싸움이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