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대기오염 사망자 절반 이상은 중국·인도인”
입력 2016.08.19 (16:11) 수정 2016.08.19 (16:33) 국제
세계적으로 대기오염 사망자 수의 절반 이상이 중국인과 인도인이며, 사망자 수에서 오염 단속이 느슨한 인도가 중국을 조만간 앞지를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에 있는 대기환경 조사기관인 건강영향연구소(HEI)가 중국, 인도의 대학과 공동으로 시행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이 전망했다. HEI와 칭화대의 공동조사를 보면 석탄 연소로 인한 대기오염으로 2013년 조기 사망한 중국인 수는 당시 전체 인구 13억5천만 명 가운데 36만6천 명으로 추정됐다.

석탄이 여전히 주 연료인 중국에서 석탄이 연소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먼지 입자가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중국의 급속한 경제성장기인 1990년부터 2013년 사이에 석탄 소비량은 6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인도에서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내년에 집계될 수 있을 것으로 HEI는 전망했다. HEI의 댄 그린바움 소장은 "인도의 대기오염 속도가 중국보다 빠르다"고 말했다. 전력난에 허덕이는 인도에서는 가장 싼 연료인 석탄 증산을 통해 화력발전소 가동시간을 늘려 모자란 전력을 확충하고 있다.
  • “세계 대기오염 사망자 절반 이상은 중국·인도인”
    • 입력 2016-08-19 16:11:18
    • 수정2016-08-19 16:33:51
    국제
세계적으로 대기오염 사망자 수의 절반 이상이 중국인과 인도인이며, 사망자 수에서 오염 단속이 느슨한 인도가 중국을 조만간 앞지를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에 있는 대기환경 조사기관인 건강영향연구소(HEI)가 중국, 인도의 대학과 공동으로 시행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이 전망했다. HEI와 칭화대의 공동조사를 보면 석탄 연소로 인한 대기오염으로 2013년 조기 사망한 중국인 수는 당시 전체 인구 13억5천만 명 가운데 36만6천 명으로 추정됐다.

석탄이 여전히 주 연료인 중국에서 석탄이 연소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먼지 입자가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중국의 급속한 경제성장기인 1990년부터 2013년 사이에 석탄 소비량은 6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인도에서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내년에 집계될 수 있을 것으로 HEI는 전망했다. HEI의 댄 그린바움 소장은 "인도의 대기오염 속도가 중국보다 빠르다"고 말했다. 전력난에 허덕이는 인도에서는 가장 싼 연료인 석탄 증산을 통해 화력발전소 가동시간을 늘려 모자란 전력을 확충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