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는 성노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자료 공개
입력 2016.08.19 (17:31) 수정 2016.08.19 (17:39) 국제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해 유네스코에 제출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에 피해자가 성노예 상태였다고 규정됐으며,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전쟁 중 성폭행(강간) 등에 대한 문제 제기로 이어졌다는 평가가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하기 위해 한국·일본·중국 등 각국 시민단체가 유네스코에 제출한 신청서는 "위안부는 1931∼1945년에 일본군을 위해 성노예 상태를 강요받은(forced into sexual slavery) 여성들이나 소녀들을 칭하는 완곡한 용어"라고 설명한 것으로 오늘 확인됐다. 일본 정부나 보수·우파 세력은 성노예라는 기술에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네스코에 제출된 문서에는 일본군이 성노예 제도를 설립·운영했으며 이 과정에서 '성폭행이나 성병을 방지하고 병사의 사기를 고양하며 정보 유출을 통제한다'는 논리가 활용됐다는 설명도 담겼다. 이 문서는 "위안소가 민간에 의해 운영된 경우에도 일본군이 여전히 운영을 통제했다"며 위안부 제도를 주도한 것이 일본군이었음을 강조했다.

일본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위안부 피해자의 수에 관해서는 "어림잡기 어렵다"면서도 "한 일본 역사학자는 전쟁터에서 성폭행당한 여성을 제외하고도 8만∼20만 명의 여성이 강제로 노예가 된 것으로 추산한다"고 소개했다.

신청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97년 작고) 씨가 1991년 8월 14일 위안부로서 받은 고통을 공개적으로 증언하면서 위안부 문제가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고 경과를 전했다. 위안부 문제의 진상을 밝히려는 노력이 전쟁 중 벌어지는 성폭행과 성노예 문제를 전 세계가 인식하도록 하면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 기준을 바꾸게 했다고 문서는 평가했다.

한국 기관 가운데는 국가기록원, 독립기념관,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헌법재판소 등이 관리 문서가 세계기록유산 후보가 되는 것에 동의했다. 이런 사실은 위안부 관련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목표로 제출된 기록 일부가 최근 유네스코 홈페이지에 공개됨에 따라 파악됐다.

일본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는 것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강하며 자료 공개를 계기로 견제 시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위안부는 성노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자료 공개
    • 입력 2016-08-19 17:31:58
    • 수정2016-08-19 17:39:43
    국제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해 유네스코에 제출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에 피해자가 성노예 상태였다고 규정됐으며,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전쟁 중 성폭행(강간) 등에 대한 문제 제기로 이어졌다는 평가가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하기 위해 한국·일본·중국 등 각국 시민단체가 유네스코에 제출한 신청서는 "위안부는 1931∼1945년에 일본군을 위해 성노예 상태를 강요받은(forced into sexual slavery) 여성들이나 소녀들을 칭하는 완곡한 용어"라고 설명한 것으로 오늘 확인됐다. 일본 정부나 보수·우파 세력은 성노예라는 기술에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네스코에 제출된 문서에는 일본군이 성노예 제도를 설립·운영했으며 이 과정에서 '성폭행이나 성병을 방지하고 병사의 사기를 고양하며 정보 유출을 통제한다'는 논리가 활용됐다는 설명도 담겼다. 이 문서는 "위안소가 민간에 의해 운영된 경우에도 일본군이 여전히 운영을 통제했다"며 위안부 제도를 주도한 것이 일본군이었음을 강조했다.

일본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위안부 피해자의 수에 관해서는 "어림잡기 어렵다"면서도 "한 일본 역사학자는 전쟁터에서 성폭행당한 여성을 제외하고도 8만∼20만 명의 여성이 강제로 노예가 된 것으로 추산한다"고 소개했다.

신청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97년 작고) 씨가 1991년 8월 14일 위안부로서 받은 고통을 공개적으로 증언하면서 위안부 문제가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고 경과를 전했다. 위안부 문제의 진상을 밝히려는 노력이 전쟁 중 벌어지는 성폭행과 성노예 문제를 전 세계가 인식하도록 하면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 기준을 바꾸게 했다고 문서는 평가했다.

한국 기관 가운데는 국가기록원, 독립기념관,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헌법재판소 등이 관리 문서가 세계기록유산 후보가 되는 것에 동의했다. 이런 사실은 위안부 관련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목표로 제출된 기록 일부가 최근 유네스코 홈페이지에 공개됨에 따라 파악됐다.

일본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는 것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강하며 자료 공개를 계기로 견제 시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