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린턴 재단 “클린턴 당선되면 해외·기업 기부 안 받아”
입력 2016.08.19 (19:38) 국제
클린턴 가의 자선재단인 '클린턴 재단'은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해외 및 기업 기부를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한 모임에서 이런 방침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대신 미국인과 자선단체의 기부금만 받아 재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외국 기부금 논란으로 압박이 있자 재단은 외국 정부의 기부는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다만 외국인 개인과 기업 또는 자선단체의 기부는 막지 않았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또 자신의 아내가 대통령이 되면 재단 이사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도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약속은 클린턴 후보의 국무장관 재임 시절 국무부와 재단 사이 '특수관계'를 보여주는 이메일이 공개돼 파장이 커진 이후 나왔다.

미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 '사법감시'(Judicial Watch)가 입수해 최근 공개한 이메일에는 2009년 재단 관계자와 국무부의 클린턴 최측근 사이에 주고받은 메일도 포함됐다. 고액을 기부한 외국인의 부탁을 재단이 대행하면서 국무부와 접촉한 정황이 드러나자 클린턴 측을 향한 비난 여론이 높아졌다.

클린턴이 최근 새로운 이메일 논란에 발목이 잡힐 위기에 처하자 클린턴 전 대통령이 새로운 재단 방침을 제시하며 진화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 클린턴 재단 “클린턴 당선되면 해외·기업 기부 안 받아”
    • 입력 2016-08-19 19:38:48
    국제
클린턴 가의 자선재단인 '클린턴 재단'은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해외 및 기업 기부를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한 모임에서 이런 방침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대신 미국인과 자선단체의 기부금만 받아 재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외국 기부금 논란으로 압박이 있자 재단은 외국 정부의 기부는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다만 외국인 개인과 기업 또는 자선단체의 기부는 막지 않았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또 자신의 아내가 대통령이 되면 재단 이사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도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약속은 클린턴 후보의 국무장관 재임 시절 국무부와 재단 사이 '특수관계'를 보여주는 이메일이 공개돼 파장이 커진 이후 나왔다.

미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 '사법감시'(Judicial Watch)가 입수해 최근 공개한 이메일에는 2009년 재단 관계자와 국무부의 클린턴 최측근 사이에 주고받은 메일도 포함됐다. 고액을 기부한 외국인의 부탁을 재단이 대행하면서 국무부와 접촉한 정황이 드러나자 클린턴 측을 향한 비난 여론이 높아졌다.

클린턴이 최근 새로운 이메일 논란에 발목이 잡힐 위기에 처하자 클린턴 전 대통령이 새로운 재단 방침을 제시하며 진화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