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대사관에 망명 타진…속전속결 출국”
입력 2016.08.19 (21:06) 수정 2016.08.19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망명한 태영호 공사는 지난 달 중순 직접, 우리측에 망명의사를 타진했고, 속전속결로 출국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학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귀순한 태영호 공사는 지난 달 중순, 런던의 한국 대사관에 직접 망명의사를 밝혔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또 망명 의사 타진과 동시에 정부는 영국 정부에 이를 즉시 통보했고 양국이 긴밀한 협조 아래 속전 속결로 태 공사와 가족들을 한국으로 출국시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간을 지체할수록 목숨이 위태로워 24시간, 늦어도 48시간 이내 출국했다는 이야기입니다.

<녹취> 남주홍(경기대교수/국정원 전 1차장) : "비중있는 인물인데다가 김정은 정권이 망명자에 대한 거의 현장 테러를 지시한 상황이기 때문에 긴급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안될 그런 상황(이었을 것입니다.)"

특히 지난 달 중순부터 학교에 나타나지 않은 태 공사 아들을 감안할 때 한시도 지체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대북 소식통은 북한 외교관의 경우 잠시라도 소재 파악이 안되면 곧바로 주재국 정부에 출국 금지 등을 요청하기 때문에 망명이 대단히 신속하게 이뤄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한국 대사관에 망명 타진…속전속결 출국”
    • 입력 2016-08-19 21:08:36
    • 수정2016-08-19 22:31:01
    뉴스 9
<앵커 멘트>

망명한 태영호 공사는 지난 달 중순 직접, 우리측에 망명의사를 타진했고, 속전속결로 출국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학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귀순한 태영호 공사는 지난 달 중순, 런던의 한국 대사관에 직접 망명의사를 밝혔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또 망명 의사 타진과 동시에 정부는 영국 정부에 이를 즉시 통보했고 양국이 긴밀한 협조 아래 속전 속결로 태 공사와 가족들을 한국으로 출국시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간을 지체할수록 목숨이 위태로워 24시간, 늦어도 48시간 이내 출국했다는 이야기입니다.

<녹취> 남주홍(경기대교수/국정원 전 1차장) : "비중있는 인물인데다가 김정은 정권이 망명자에 대한 거의 현장 테러를 지시한 상황이기 때문에 긴급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안될 그런 상황(이었을 것입니다.)"

특히 지난 달 중순부터 학교에 나타나지 않은 태 공사 아들을 감안할 때 한시도 지체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대북 소식통은 북한 외교관의 경우 잠시라도 소재 파악이 안되면 곧바로 주재국 정부에 출국 금지 등을 요청하기 때문에 망명이 대단히 신속하게 이뤄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