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대가 몰던 승용차 덤프트럭 ‘쾅’…3명 사망
입력 2016.08.21 (00:08) 수정 2016.08.21 (09:29) 사회
승용차가 덤프트럭을 들이받아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이 숨졌다.

20일(어제) 오후 3시 15분, 경남 고성군 고성읍 33번 국도에서 김모(여·19) 씨가 몰던 승용차가 신호를 기다리고 있던 차모(50) 씨의 덤프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김 씨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김모(18) 군, 뒷좌석에 타고 있던 또 다른 김모(18) 군 등 3명이 숨졌다. 덤프트럭 운전자 차 씨는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

숨진 10대들은 통영지역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당시 사천시 방향으로 가던 중이었다. 사고가 난 승용차는 렌터카로 이날 저녁 7시까지 거제지역 영업소에 반납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급정거로 인한 자동차 바퀴 자국(스키드 마크)이 80m가량 나타난 점으로 미뤄 과속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이들이 왜 렌터카 반납 장소인 거제시와 반대 방향에 있는 사천으로 가려고 했는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
  • 10대가 몰던 승용차 덤프트럭 ‘쾅’…3명 사망
    • 입력 2016-08-21 00:08:53
    • 수정2016-08-21 09:29:19
    사회
승용차가 덤프트럭을 들이받아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이 숨졌다.

20일(어제) 오후 3시 15분, 경남 고성군 고성읍 33번 국도에서 김모(여·19) 씨가 몰던 승용차가 신호를 기다리고 있던 차모(50) 씨의 덤프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김 씨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김모(18) 군, 뒷좌석에 타고 있던 또 다른 김모(18) 군 등 3명이 숨졌다. 덤프트럭 운전자 차 씨는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

숨진 10대들은 통영지역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당시 사천시 방향으로 가던 중이었다. 사고가 난 승용차는 렌터카로 이날 저녁 7시까지 거제지역 영업소에 반납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급정거로 인한 자동차 바퀴 자국(스키드 마크)이 80m가량 나타난 점으로 미뤄 과속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이들이 왜 렌터카 반납 장소인 거제시와 반대 방향에 있는 사천으로 가려고 했는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