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 신용대출 급증…대기업 대출보다 많아졌다
입력 2016.08.21 (09:47) 수정 2016.08.21 (10:57) 경제
최근 급증하는 가계부채 중에서 마이너스통장 등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이 빠른 속도로 늘어 대기업 대출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은행의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의 잔액은 7월 말 현재 166조3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천억원 증가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은 올해 들어 5조1천억원이나 급증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급격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의 잔액은 2014년 한 해 동안 1조9천억원이 늘었지만, 작년엔 증가 폭이 8조원으로 급증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잔액은 6월 말 165조8천억원으로 대기업 대출 163조8천억원보다 2조원 많아졌다.

가계의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이 대기업 대출을 추월한 것은 지난 2013년 12월 이후 2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대기업이 은행에서 빌린 돈보다 가계가 은행에서 빌려 쓴 신용대출 등이 많아진 것이다. 이런 현상은 경기 부진 장기화와 소득증가 부진 등의 영향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서민층이 생활자금을 빌리는 경우가 많아진 탓으로 풀이된다.
  • 가계 신용대출 급증…대기업 대출보다 많아졌다
    • 입력 2016-08-21 09:47:19
    • 수정2016-08-21 10:57:39
    경제
최근 급증하는 가계부채 중에서 마이너스통장 등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이 빠른 속도로 늘어 대기업 대출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은행의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의 잔액은 7월 말 현재 166조3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천억원 증가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은 올해 들어 5조1천억원이나 급증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급격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의 잔액은 2014년 한 해 동안 1조9천억원이 늘었지만, 작년엔 증가 폭이 8조원으로 급증했다.

마이너스통장대출 잔액은 6월 말 165조8천억원으로 대기업 대출 163조8천억원보다 2조원 많아졌다.

가계의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이 대기업 대출을 추월한 것은 지난 2013년 12월 이후 2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대기업이 은행에서 빌린 돈보다 가계가 은행에서 빌려 쓴 신용대출 등이 많아진 것이다. 이런 현상은 경기 부진 장기화와 소득증가 부진 등의 영향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서민층이 생활자금을 빌리는 경우가 많아진 탓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