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달 강남권 새 아파트 ‘분양대전’…5곳서 7000여 가구
입력 2016.08.21 (11:57) 경제
분양 보증 반려 등 우여곡절 끝에 오는 24일 청약에 들어가는 강남구 개포 주공3단지 '디에이치 아너힐스'의 뒤를 이어 다음 달 서울 강남권에서 '분양대전'이 펼쳐진다.

강남 3구를 비롯해 강동구의 대규모 재건축 단지까지 '범강남권'에서 5개 단지의 일반분양 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며 청약 예정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다음 달 분양시장에는 전국적으로 5만2천여가구의 새 아파트가 분양된다. 휴가와 유례없는 폭염에도 이달 3만9천여가구의 분양이 예상되는 가운데 가을이 시작되는 다음달은 이보다 많은 물량의 분양이 쏟아지는 것이다.

특히 다음달에는 재개발·재건축 분양물량이 1만9천여가구로 연중 최대치 공급이 예상되는 가운데 '범강남권'의 재건축 단지 분양대결이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다음달 강동구를 포함한 강남 4구에서 공급될 아파트는 총 5개 단지, 7천51가구(조합원분 포함)에 이른다. 이 가운데 삼성물산이 서초구 잠원동 한신 18, 24차를 재건축하는 '신반포' 475가구, 대림산업이 한신 5차를 재건축해 선보이는 잠원동 아크로리버파크는 분양가가 역대 최고가를 경신할지 주목된다.

이달 청약하는 개포 주공3단지 디에이치 아너힐스가 고분양가 논란 끝에 최종 가격을 3.3㎡당 평균 4천137만원으로 낮추면서 일반 아파트 최고 분양가는 연초 일반 분양한 잠원동 신반포 자이(3.3㎡당 4천290만원)가 지키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새 아파트 분양가가 주변 시세나 인근 분양가보다 10% 이상 높으면 고분양가로 보고 분양보증을 해주지 않기로 했다.

대우건설, 현대건설, SK건설 컨소시엄이 강동구 고덕 주공2단지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고덕그라시움'은 규모가 무려 4천932가구에 이르는 초대형 단지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도 2천 가구가 넘어(2천23가구) 분양 성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 세 단지보다 파급력은 작지만 서초구 방배동 방배엠코자이(352가구), 송파구 풍납동 풍납우성주택재건축 아파트(595가구)도 강남권 단지로 관심을 끈다.

서울 강남 외에 경기도(1만9천401가구)와 지방(2만450가구)에서도 새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경기도에서는 수도권 인기 신도시 분양이 없는 대신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초지역메이저타운푸르지오' 4천30가구를 비롯해 김포시 풍무동 '김포풍무꿈에그린2차' 1천70가구, 남양주시 지금동 '다산신도시 센트럴 에일린의 뜰' 759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가 줄줄이 나온다.

지방은 세종·충남·부산·충북·대구 등지에서 새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전문가들은 최근 대출 규제 등으로 돈 되는 아파트에만 청약이 몰리는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어 일부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는 청약미달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한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정부의 중도금 대출 규제 등에도 불구하고 건설사들이 일단 계획된 물량은 연내에 대부분 쏟아낼 분위기"라며 "강남권이나 수도권 신도시 등 인기지역은 청약자들이 대거 몰리겠지만 나머지 지역은 청약률이 떨어지고 미계약 물량이 증가하는 등 양극화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다음달 강남권 새 아파트 ‘분양대전’…5곳서 7000여 가구
    • 입력 2016-08-21 11:57:02
    경제
분양 보증 반려 등 우여곡절 끝에 오는 24일 청약에 들어가는 강남구 개포 주공3단지 '디에이치 아너힐스'의 뒤를 이어 다음 달 서울 강남권에서 '분양대전'이 펼쳐진다.

강남 3구를 비롯해 강동구의 대규모 재건축 단지까지 '범강남권'에서 5개 단지의 일반분양 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며 청약 예정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다음 달 분양시장에는 전국적으로 5만2천여가구의 새 아파트가 분양된다. 휴가와 유례없는 폭염에도 이달 3만9천여가구의 분양이 예상되는 가운데 가을이 시작되는 다음달은 이보다 많은 물량의 분양이 쏟아지는 것이다.

특히 다음달에는 재개발·재건축 분양물량이 1만9천여가구로 연중 최대치 공급이 예상되는 가운데 '범강남권'의 재건축 단지 분양대결이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다음달 강동구를 포함한 강남 4구에서 공급될 아파트는 총 5개 단지, 7천51가구(조합원분 포함)에 이른다. 이 가운데 삼성물산이 서초구 잠원동 한신 18, 24차를 재건축하는 '신반포' 475가구, 대림산업이 한신 5차를 재건축해 선보이는 잠원동 아크로리버파크는 분양가가 역대 최고가를 경신할지 주목된다.

이달 청약하는 개포 주공3단지 디에이치 아너힐스가 고분양가 논란 끝에 최종 가격을 3.3㎡당 평균 4천137만원으로 낮추면서 일반 아파트 최고 분양가는 연초 일반 분양한 잠원동 신반포 자이(3.3㎡당 4천290만원)가 지키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새 아파트 분양가가 주변 시세나 인근 분양가보다 10% 이상 높으면 고분양가로 보고 분양보증을 해주지 않기로 했다.

대우건설, 현대건설, SK건설 컨소시엄이 강동구 고덕 주공2단지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고덕그라시움'은 규모가 무려 4천932가구에 이르는 초대형 단지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도 2천 가구가 넘어(2천23가구) 분양 성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 세 단지보다 파급력은 작지만 서초구 방배동 방배엠코자이(352가구), 송파구 풍납동 풍납우성주택재건축 아파트(595가구)도 강남권 단지로 관심을 끈다.

서울 강남 외에 경기도(1만9천401가구)와 지방(2만450가구)에서도 새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경기도에서는 수도권 인기 신도시 분양이 없는 대신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초지역메이저타운푸르지오' 4천30가구를 비롯해 김포시 풍무동 '김포풍무꿈에그린2차' 1천70가구, 남양주시 지금동 '다산신도시 센트럴 에일린의 뜰' 759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가 줄줄이 나온다.

지방은 세종·충남·부산·충북·대구 등지에서 새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전문가들은 최근 대출 규제 등으로 돈 되는 아파트에만 청약이 몰리는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어 일부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는 청약미달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한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정부의 중도금 대출 규제 등에도 불구하고 건설사들이 일단 계획된 물량은 연내에 대부분 쏟아낼 분위기"라며 "강남권이나 수도권 신도시 등 인기지역은 청약자들이 대거 몰리겠지만 나머지 지역은 청약률이 떨어지고 미계약 물량이 증가하는 등 양극화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