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끝없는 폭염에 온열질환자 2천명 육박…사망자 16명
입력 2016.08.21 (12:17) 사회
계속되는 폭염의 영향으로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 온열질환 환자수가 2천 명에 육박했다. 사망자도 역대 최고인 16명으로 늘었다.

21일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를 보면 집계를 시작한 지난 5월 23일부터 지난 19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총 1천949명에 달한다.

이는 온열질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지난 2013년(1천189명)보다 63% 증가한 수치다.

특히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17일부터 약 한 달간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천576명에 이른다.

온열질환으로 인해 숨진 사람은 모두 16명으로 관련 집계를 시작한 후 가장 많았다.

주별로 살펴보면 온열질환 감시 9주차(7월17일∼23일)에 125명이던 온열질환자는 10주차(7월 24일∼30일)에 2배가 넘는 268명으로 늘었으며 11주차(7월 31일∼8월 6일)에는 338명까지 증가했다.

무더위가 절정에 이른 12주차(8월7일∼8월13일)는 온열질환자가 550명에 달했으며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총 295명이다.

열사병, 일사병 등을 예방하려면 폭염이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오전 11시~오후 2시)에 야외활동을 삼가고 실내 온도를 적정수준으로 유지해 바깥과의 온도 차를 줄여야 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양산을 준비해 햇빛을 피해야 하며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하고 수분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물을 자주 마시고 술이나 카페인 음료는 마시지 말아야 하며 어두운색의 옷이나 달라붙는 옷을 피하고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해야 한다.
  • 끝없는 폭염에 온열질환자 2천명 육박…사망자 16명
    • 입력 2016-08-21 12:17:08
    사회
계속되는 폭염의 영향으로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 온열질환 환자수가 2천 명에 육박했다. 사망자도 역대 최고인 16명으로 늘었다.

21일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를 보면 집계를 시작한 지난 5월 23일부터 지난 19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총 1천949명에 달한다.

이는 온열질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지난 2013년(1천189명)보다 63% 증가한 수치다.

특히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17일부터 약 한 달간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천576명에 이른다.

온열질환으로 인해 숨진 사람은 모두 16명으로 관련 집계를 시작한 후 가장 많았다.

주별로 살펴보면 온열질환 감시 9주차(7월17일∼23일)에 125명이던 온열질환자는 10주차(7월 24일∼30일)에 2배가 넘는 268명으로 늘었으며 11주차(7월 31일∼8월 6일)에는 338명까지 증가했다.

무더위가 절정에 이른 12주차(8월7일∼8월13일)는 온열질환자가 550명에 달했으며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총 295명이다.

열사병, 일사병 등을 예방하려면 폭염이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오전 11시~오후 2시)에 야외활동을 삼가고 실내 온도를 적정수준으로 유지해 바깥과의 온도 차를 줄여야 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양산을 준비해 햇빛을 피해야 하며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하고 수분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물을 자주 마시고 술이나 카페인 음료는 마시지 말아야 하며 어두운색의 옷이나 달라붙는 옷을 피하고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해야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