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돈 안준다며 아버지 때려 숨지게한 10대 구속영장
입력 2016.08.21 (14:45) 수정 2016.08.21 (21:48) 사회
용돈을 주지 않는다며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10대에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 군(14)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 군은 지난 19일 정오쯤 인천시 남동구 원룸주택에서 아버지 B(53) 씨를 방 안에 있던 밥상 다리 등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 군은 아버지를 폭행한 뒤 오후 1시쯤 집을 나서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하다 오후 4시쯤 귀가해 아버지의 사망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그러나 귀가 후 1시간 넘게 범행 도구를 숨긴 뒤에야 평소 알고 지내던 동 주민센터 복지사에게 아버지의 사망 사실을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인 아버지는 척추협착증과 뇌 병변 등으로 거동이 불편해 아들의 폭행에 제대로 저항하지 못했다.

10년 전 부모가 이혼한 뒤 A군은 아버지와 단둘이 살았으며 지난해 중학교에 진학했지만 장기간 결석해 유급됐다. 또 양극성 정동장애(조울증)로 병원 치료를 앓아 지난해 2차례 병원에 입원해 2개월간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 군은 만 14세지만 생일이 한 달가량 지나 형사입건대상에서 제외하는 '형사미성년자'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 용돈 안준다며 아버지 때려 숨지게한 10대 구속영장
    • 입력 2016-08-21 14:45:25
    • 수정2016-08-21 21:48:53
    사회
용돈을 주지 않는다며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10대에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 군(14)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 군은 지난 19일 정오쯤 인천시 남동구 원룸주택에서 아버지 B(53) 씨를 방 안에 있던 밥상 다리 등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 군은 아버지를 폭행한 뒤 오후 1시쯤 집을 나서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하다 오후 4시쯤 귀가해 아버지의 사망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그러나 귀가 후 1시간 넘게 범행 도구를 숨긴 뒤에야 평소 알고 지내던 동 주민센터 복지사에게 아버지의 사망 사실을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인 아버지는 척추협착증과 뇌 병변 등으로 거동이 불편해 아들의 폭행에 제대로 저항하지 못했다.

10년 전 부모가 이혼한 뒤 A군은 아버지와 단둘이 살았으며 지난해 중학교에 진학했지만 장기간 결석해 유급됐다. 또 양극성 정동장애(조울증)로 병원 치료를 앓아 지난해 2차례 병원에 입원해 2개월간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 군은 만 14세지만 생일이 한 달가량 지나 형사입건대상에서 제외하는 '형사미성년자'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