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北, 태영호 범죄자 매도는 주민 동요 방지 목적”
입력 2016.08.21 (16:05) 정치
통일부는 오늘(21일) 북한이 최근 탈북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범죄자로 매도한 것은 북한 주민의 동요를 막고 추가 탈북을 억제하기 위한 의도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은 종래 엘리트가 탈북하면 남측의 납치로 왜곡하면서 국가자금 횡령 등 범죄자로 모략, 비난하는 한편, '인간쓰레기를 없애기 위한 실제적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며 보복 조치를 공개 위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어제(20일) 논평에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범죄자'로 몰면서 한국 정부가 '반공화국 모략 선전'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이번 주영 태영호 공사의 탈북에 대해서도 '범죄자', '인간쓰레기'로 매도하면서 '남한당국이 반북 모략선전과 동족대결에 써먹고 있다'고 맹비난했다"며 "이처럼 북한이 엘리트 탈북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은 북한체제 위기론 확산 등 부정적 파급영향을 차단해 북한 주민들의 심리적 동요를 방지하는 한편 추가 탈북을 억제해 보려는 의도"라고 평가했다.
  • 통일부 “北, 태영호 범죄자 매도는 주민 동요 방지 목적”
    • 입력 2016-08-21 16:05:25
    정치
통일부는 오늘(21일) 북한이 최근 탈북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범죄자로 매도한 것은 북한 주민의 동요를 막고 추가 탈북을 억제하기 위한 의도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은 종래 엘리트가 탈북하면 남측의 납치로 왜곡하면서 국가자금 횡령 등 범죄자로 모략, 비난하는 한편, '인간쓰레기를 없애기 위한 실제적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며 보복 조치를 공개 위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어제(20일) 논평에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범죄자'로 몰면서 한국 정부가 '반공화국 모략 선전'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이번 주영 태영호 공사의 탈북에 대해서도 '범죄자', '인간쓰레기'로 매도하면서 '남한당국이 반북 모략선전과 동족대결에 써먹고 있다'고 맹비난했다"며 "이처럼 북한이 엘리트 탈북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은 북한체제 위기론 확산 등 부정적 파급영향을 차단해 북한 주민들의 심리적 동요를 방지하는 한편 추가 탈북을 억제해 보려는 의도"라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