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옥계폭포서 50대 남성 물에 빠져 숨져
입력 2016.08.21 (16:05) 사회
충북 영동의 한 폭포에 50대 등산객이 물에 빠져 숨졌다.

21일 오전 11시42 충북 영동군 심천면 옥계폭포 상단 소류지에서 김모(51) 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김씨는 경북 영주의 한 산악회 회원들과 옥계폭포를 찾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가 혼자 폭포 위로 올라간 이후 물에 빠지는 소리가 들렸다는 동료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충북 옥계폭포서 50대 남성 물에 빠져 숨져
    • 입력 2016-08-21 16:05:26
    사회
충북 영동의 한 폭포에 50대 등산객이 물에 빠져 숨졌다.

21일 오전 11시42 충북 영동군 심천면 옥계폭포 상단 소류지에서 김모(51) 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김씨는 경북 영주의 한 산악회 회원들과 옥계폭포를 찾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가 혼자 폭포 위로 올라간 이후 물에 빠지는 소리가 들렸다는 동료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