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관광 1위 프랑스 잇단 테러에 외국인 관광객 9% 감소
입력 2016.08.21 (19:03) 국제
세계 제1의 관광 대국인 프랑스가 작년 이후 잇따른 테러로 관광에 큰 타격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국립통계청(INSEE)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프랑스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숫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했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보도했다.

같은 기간 호텔과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 예약률도 4.8% 줄었다.

통계청은 "130명이 숨진 파리 테러가 발생했던 지난해 4분기(10∼12월)의 급격한 감소와 비교할 수 있을 만큼 올해 2분기에 관광객이 많이 줄었다"고 진단했다.

다만 "6∼7월 한 달 동안 프랑스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로 그나마 호텔 예약률이 덜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프랑스는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8천500만 명이 찾은 세계 제1의 관광대국이다.

관광 수입은 프랑스 국내총생산(GDP)의 7%에 해당하는 1천500억 유로, 우리 돈 186조 6천200억 원이나 된다.

프랑스에서는 지난해 11월 130명이 사망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 이후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었다.

프랑스 정부는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등 유명 관광지와 해변에 무장 군인과 경찰을 배치해 순찰을 벌이지만, 외국인 관광객을 안심시키지는 못했다.

특히 지난달 14일에는 남부 휴양도시 니스에서 대혁명 기념일 불꽃놀이를 즐기던 시민과 관광객 85명이 트럭 테러로 숨지면서 관광객의 불안감이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프랑스 정부는 외국 여행사 관계자와 여행 전문 기자들을 초청해 프랑스가 안전한 관광지라는 점을 홍보하기로 했다.

또 여행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호텔과 식당에는 은행 대출금 상환과 세금 납부도 연장해주기로 했다.
  • 세계관광 1위 프랑스 잇단 테러에 외국인 관광객 9% 감소
    • 입력 2016-08-21 19:03:42
    국제
세계 제1의 관광 대국인 프랑스가 작년 이후 잇따른 테러로 관광에 큰 타격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국립통계청(INSEE)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프랑스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숫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했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보도했다.

같은 기간 호텔과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 예약률도 4.8% 줄었다.

통계청은 "130명이 숨진 파리 테러가 발생했던 지난해 4분기(10∼12월)의 급격한 감소와 비교할 수 있을 만큼 올해 2분기에 관광객이 많이 줄었다"고 진단했다.

다만 "6∼7월 한 달 동안 프랑스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로 그나마 호텔 예약률이 덜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프랑스는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8천500만 명이 찾은 세계 제1의 관광대국이다.

관광 수입은 프랑스 국내총생산(GDP)의 7%에 해당하는 1천500억 유로, 우리 돈 186조 6천200억 원이나 된다.

프랑스에서는 지난해 11월 130명이 사망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 이후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었다.

프랑스 정부는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등 유명 관광지와 해변에 무장 군인과 경찰을 배치해 순찰을 벌이지만, 외국인 관광객을 안심시키지는 못했다.

특히 지난달 14일에는 남부 휴양도시 니스에서 대혁명 기념일 불꽃놀이를 즐기던 시민과 관광객 85명이 트럭 테러로 숨지면서 관광객의 불안감이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프랑스 정부는 외국 여행사 관계자와 여행 전문 기자들을 초청해 프랑스가 안전한 관광지라는 점을 홍보하기로 했다.

또 여행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호텔과 식당에는 은행 대출금 상환과 세금 납부도 연장해주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