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워터파크서 여성 8명 몸에 흉기 가해…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16.08.21 (20:35) 국제
일본 도쿄의 워터파크에서 젊은 여성 여러 명이 엉덩이 등을 잇달아 흉기에 베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 아키루노시에 유원지인 '도쿄 서머랜드'의 수영장에서 18∼24세의 여성 이용객 8명이 엉덩이나 허리 등을 날카로운 물체에 베였다.

이 가운데는 엉덩이에 길이 약 10㎝에 달하는 상처를 입은 여성도 있으며, 피해자들이 피를 흘리는 모습이 주변 사람들에게 목격됐다.

피해 여성들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모두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코발트 비치라고 불리는 인공 파도가 치는 수영장을 이용하던 중에 상처를 입었다.

당시 현장은 많은 이용객으로 붐비고 있었으며 가해자가 누군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은 누군가가 예리한 물체를 피해 여성들의 수영복 위로 휘둘러 몸에 상처를 입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도쿄 서머랜드에는 물놀이 시설 외에도 숙박시설 등이 함께 마련돼 있다.
  • 日 워터파크서 여성 8명 몸에 흉기 가해…경찰 수사 착수
    • 입력 2016-08-21 20:35:23
    국제
일본 도쿄의 워터파크에서 젊은 여성 여러 명이 엉덩이 등을 잇달아 흉기에 베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 아키루노시에 유원지인 '도쿄 서머랜드'의 수영장에서 18∼24세의 여성 이용객 8명이 엉덩이나 허리 등을 날카로운 물체에 베였다.

이 가운데는 엉덩이에 길이 약 10㎝에 달하는 상처를 입은 여성도 있으며, 피해자들이 피를 흘리는 모습이 주변 사람들에게 목격됐다.

피해 여성들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모두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코발트 비치라고 불리는 인공 파도가 치는 수영장을 이용하던 중에 상처를 입었다.

당시 현장은 많은 이용객으로 붐비고 있었으며 가해자가 누군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은 누군가가 예리한 물체를 피해 여성들의 수영복 위로 휘둘러 몸에 상처를 입혔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도쿄 서머랜드에는 물놀이 시설 외에도 숙박시설 등이 함께 마련돼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