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 해상서 화물선 기울어져…15명 구조
입력 2016.08.21 (22:49) 수정 2016.08.21 (23:27) 사회
전남 여수 해상에서 대형 화물선이 옆으로 기울어져, 선원 15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21일 여수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전남 여수시 소리도 남동쪽 57km 해상에서 화물선이 기울어진 채 항해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이 화물선은 토고 선적 2800톤 급으로, 원목을 싣고 러시아를 출발해 중국으로 가던 길이었다.

해경은 경비정을 보내, 화물선에 타고 있던 러시아 국적 선원 15명을 모두 구조했다. 해경은 또 유실된 원목이 다른 배와 충돌하거나, 화물선에서 기름이 유출될 상황 등에 대비해 화물선 주변에 방제선과 경비정 등을 배치했다.

해경은 이 화물선 창고에 난 구멍으로 인해 배에 물이 차면서 기울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이 화물선이 기울어진 채 바다에 떠 있는 상태라며, 화물선을 육지로 예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여수 해상서 화물선 기울어져…15명 구조
    • 입력 2016-08-21 22:49:56
    • 수정2016-08-21 23:27:40
    사회
전남 여수 해상에서 대형 화물선이 옆으로 기울어져, 선원 15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21일 여수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전남 여수시 소리도 남동쪽 57km 해상에서 화물선이 기울어진 채 항해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이 화물선은 토고 선적 2800톤 급으로, 원목을 싣고 러시아를 출발해 중국으로 가던 길이었다.

해경은 경비정을 보내, 화물선에 타고 있던 러시아 국적 선원 15명을 모두 구조했다. 해경은 또 유실된 원목이 다른 배와 충돌하거나, 화물선에서 기름이 유출될 상황 등에 대비해 화물선 주변에 방제선과 경비정 등을 배치했다.

해경은 이 화물선 창고에 난 구멍으로 인해 배에 물이 차면서 기울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이 화물선이 기울어진 채 바다에 떠 있는 상태라며, 화물선을 육지로 예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