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싱가포르 총리, 생방 연설중 ‘비틀’…“총선후 후계자 준비해야”
입력 2016.08.21 (23:27) 수정 2016.08.22 (03:18) 국제
리셴룽(64) 싱가포르 총리가 현기증 증세에도 불구하고 2시간여 동안 3개 언어로 국경절(독립기념일) 연설을 마쳤다.

리 총리는 현지시간 어제(21일) 저녁 싱가포르 기술교육원(ITE)에서 51주년 국경절 기념 연설을 했다.

오후 6시께 연설을 시작한 리 총리는 말레이어로 20여 분, 중국어로 30분 이상 국민 통합과 사회 전반의 이슈에 대해 열정적인 발언을 쏟아내다 마지막 순서로 영어 연설을 하던 오후 8시30분께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리 총리는 곧바로 테오 치 힌 부총리 등의 도움을 받아 연단에서 내려왔고, 행사는 9시 20분께 일시 중단됐다.

그가 연설 도중 휘청거리는 모습은 TV방송과 유튜브 등을 통해 중계됐다.

싱가포르 총리실은 "장시간 서서 연설하면서 현기증과 함께 고열과 탈수 증세가 나타났다. 그러나 정신을 잃지는 않았으며 상태가 심각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후 리 총리는 20분 만에 행사장에 밝은 얼굴로 돌아와 연설을 이어갔다.

그는 "기다려줘서 고맙다. 모두를 걱정시켰다"고 말한 뒤, 최근 각료회의 도중 쓰러졌던 재무장관을 예로 들면서 자신을 포함해 나이가 많은 지도부 승계 문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차기 총선 직후에는 나의 자리를 물려받을 사람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총리 자리를 물려줄 의향이 있음을 내비쳤다.

리 총리는 싱가포르 건국의 아버지로 통하는 리콴유 초대 총리의 장남으로 2004년 취임했다.

리 총리는 막강한 리더십으로 싱가포르를 선진국 대열에 올려 놓은 아버지만큼은 아니지만, 지난 12년간 싱가포르를 무난하게 잘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 그는 최근 아버지의 1주기를 전후로 여동생인 리웨이링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유명 신경외과 의사이자 국립 신경과학연구소 자문역인 리웨이링은 언론사에 보낸 이메일 등을 통해 오빠인 리 총리가 아버지의 1주기 추모 행사를 성대하게 벌인 것을 두고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권력자가 왕조를 만들려 하지 않는 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리콴유의 딸은 그의 이름이 명예롭지 못한 아들에 의해 더럽혀지는 걸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 싱가포르 총리, 생방 연설중 ‘비틀’…“총선후 후계자 준비해야”
    • 입력 2016-08-21 23:27:02
    • 수정2016-08-22 03:18:26
    국제
리셴룽(64) 싱가포르 총리가 현기증 증세에도 불구하고 2시간여 동안 3개 언어로 국경절(독립기념일) 연설을 마쳤다.

리 총리는 현지시간 어제(21일) 저녁 싱가포르 기술교육원(ITE)에서 51주년 국경절 기념 연설을 했다.

오후 6시께 연설을 시작한 리 총리는 말레이어로 20여 분, 중국어로 30분 이상 국민 통합과 사회 전반의 이슈에 대해 열정적인 발언을 쏟아내다 마지막 순서로 영어 연설을 하던 오후 8시30분께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리 총리는 곧바로 테오 치 힌 부총리 등의 도움을 받아 연단에서 내려왔고, 행사는 9시 20분께 일시 중단됐다.

그가 연설 도중 휘청거리는 모습은 TV방송과 유튜브 등을 통해 중계됐다.

싱가포르 총리실은 "장시간 서서 연설하면서 현기증과 함께 고열과 탈수 증세가 나타났다. 그러나 정신을 잃지는 않았으며 상태가 심각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후 리 총리는 20분 만에 행사장에 밝은 얼굴로 돌아와 연설을 이어갔다.

그는 "기다려줘서 고맙다. 모두를 걱정시켰다"고 말한 뒤, 최근 각료회의 도중 쓰러졌던 재무장관을 예로 들면서 자신을 포함해 나이가 많은 지도부 승계 문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차기 총선 직후에는 나의 자리를 물려받을 사람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총리 자리를 물려줄 의향이 있음을 내비쳤다.

리 총리는 싱가포르 건국의 아버지로 통하는 리콴유 초대 총리의 장남으로 2004년 취임했다.

리 총리는 막강한 리더십으로 싱가포르를 선진국 대열에 올려 놓은 아버지만큼은 아니지만, 지난 12년간 싱가포르를 무난하게 잘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 그는 최근 아버지의 1주기를 전후로 여동생인 리웨이링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유명 신경외과 의사이자 국립 신경과학연구소 자문역인 리웨이링은 언론사에 보낸 이메일 등을 통해 오빠인 리 총리가 아버지의 1주기 추모 행사를 성대하게 벌인 것을 두고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권력자가 왕조를 만들려 하지 않는 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리콴유의 딸은 그의 이름이 명예롭지 못한 아들에 의해 더럽혀지는 걸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